•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병역 논란’ 중심 오지환…“상처받은 분들께 죄송"

  • 기사입력 2018-09-05 23: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병역 논란의 중심에 선 오지환(LG 트윈스)이 말문을 열었다. 가장 많이 한 말은 “죄송하다”였다.

오지환은 5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 wiz전에서 LG의 6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2루타 2개 등 3타수3안타 2득점 1사구로 활약하며 4-3 승리를 이끌었다.

2회초 첫 타석에서 우중간 2루타를 치고 나갔고, 5회초에도 선두타자 좌중간 2루타로 출루해 득점에도 성공했다.

6회초에는 자동 고의사구를 얻어냈고, 9회초에는 kt 마운드의 허를 찌르는 투수앞 번트 안타로 역전의 발판을 만들었다.

승리의 주역이 되면서 오지환은 자연스럽게 취재진의 인터뷰 대상이 됐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전후로 오지환을 인터뷰하기는 쉽지 않았다.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병역 혜택 수단으로 삼는다는 논란의 중심에 선 선수였기 때문이다.

오지환은 올 시즌 아시안게임 대표팀 승선을 목표로 지난해 경찰야구단과 상무 지원을 포기하는 ‘배수의 진’을 쳤다.

결국 대표팀 승선에 성공했고 금메달을 목에 걸어 병역 혜택을 받았지만, 끊임없는 구설에 시달려야 했다.

논란이 커지면서 야구 대표팀 선발 방식과 스포츠 병역 특례 제도 자체를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오지환은 “어떤 말을 해도 생각하시는 게 다르기 때문에, 말을 하는 게 좋을 것 같지 않았다. 조심스러웠다”며 그동안 말을 아꼈던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많이 죄송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저란 선수 때문에 여러 측면에서 상처받은 분들이 많을 것이다. 이야깃거리가 되는 것 자체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