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임채무 운영, 두리랜드는 ‘무료입장’ 놀이공원…실내공원 리모델링땐 ‘유료’ 전환

  • 기사입력 2018-09-06 07: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임채무.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임채무가 무료로 입장하는 놀이공원 두리랜드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언급해 화제다. 누리꾼들이 두리랜드에 큰 관심을 보이자 6일 오전 주요포털 실검 상단에 링크돼 관심을 끌고 있다.

임채무가 운영하는 두리랜드는 9,917㎡(3000평) 규모의 야외 놀이공원으로 지난 1991년 개장했다. 2006년 경영난에 시달려 3년간 문을 닫기도 했지만 이후 재개장했다. 지난해 11월부터는 실내 놀이공원 변신을 위한 리모델링 공사로 휴장한 상태다.

전날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난 난 난 난 자유로와’ 특집 편 게스트로 출연한 임채무는 “두리랜드를 영원히 없애지 않을 것이다”며 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두리랜드가) 지금 공사 중이다. 최근 미세 먼지, 황사 이런 것 때문에 야외 활동을 꺼린다. 그래서 실내로 해볼까 한다”고 밝힌바 있다.

또한 자신이 운영 중인 ‘두리랜드’의 근황과 그동안 입장료를 받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서도 밝혔다.

임채무는 “예전에 있었던 일이다. 두리랜드 마감을 하려고 문을 닫는데 젊은 부부가 아이 두 명하고 왔다. 아이 둘이 들어가자고 막 우는데 아내는 저쪽에서 고개를 푹 숙이고 있었고, 아빠는 호주머니를 만지작거리더라”며 “입장료가 2000원이었다. 네 명이 8000원이다. 그때 그 가족이 8000원이 없었다”고 사연을 밝혔다.

이어 임채무는 “가슴이 아파서 그 자리에서 간부를 불러 ‘두리랜드는 입장료를 받지 마라’고 했다. 한 번 안 받았으니 지금까지 못 받는 거다. 놀이기구는 돈 내고 타는 거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그는 “(공사 후) 실내는 온·냉방을 해야 해서 입장료를 받을 거다. 전국 통계를 내서 저렴하게 해서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존 두리랜드는 입장료가 무료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