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일본테니스 니시코리ㆍ오사카 US오픈 첫 ‘남녀동반 4강’

  • 기사입력 2018-09-06 08: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니시코리 게이와 오사카 나오미.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일본 니시코리 게이(19위·일본)와 오사카 나오미(19위·일본)가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300만 달러·약 590억원) 남녀단식 4강에 동반진출했다.

니시코리는 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대회 10일째 남자단식 준준결승에서 2014년 이 대회 우승자 마린 칠리치(7위·크로아티아)를 3-2(2-6 6-4 7-6<7-5>4-6 6-4)로 제압했다.

2014년 US오픈 결승에서 칠리치에게 져 아시아 국적 선수로는 최초로 메이저 대회 남자단식 우승 기회를 놓쳤던 니시코리는 개인 통산 세 번째 메이저 대회 4강에 이름을 올렸다.

아시아 국적 남자 선수 중 유일하게 메이저 대회 단식 결승 진출 경력이 있는 니시코리는 2014년 준우승, 2016년과 올해 4강 등 유독 US오픈에 강한 면모를 보였다.

니시코리는 노바크 조코비치(6위·세르비아)-존 밀먼(55위·호주) 경기 승자와 결승 진출을 다투며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3위·아르헨티나)도 준결승을 치른다.

여자단식에서도 일본 선수인 오사카 나오미(19위)가 4강에 진출해 겹경사를 맞았다.

아이티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를 둔 오사카는 레시아 트수렌코(36위·우크라이나)를 2-0(6-1 6-1)으로 가볍게 따돌리고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4강에 진출했다.

메이저 대회에서 일본 선수가 동시에 남녀 단식 4강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동시에 8강에 든 것은 1995년 윔블던에서 마쓰오카 슈조, 다테 기미코 이후 올해 US오픈이 23년 만에 두 번째였다.

오사카는 4강에서 매디슨 키스(14위·미국)-카를라 수아레스 나바로(24위·스페인) 경기 승자와 준결승을 치른다. 세리나 윌리엄스(26위·미국)-아나스타시야 세바스토바(18위·라트비아)의 4강전도 확정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