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수입차
  • BMW 판매량 40% 급감…수입차 2위 자리는 유지

  • 기사입력 2018-09-06 09: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 BMW 5시리즈 세단]

- 1위 벤츠도 비슷한 하락폭…아우디ㆍ폭스바겐은 판매량 증가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잇따른 화재 이슈로 최악의 위기를 맞았던 BMW의 지난달 판매량이 40%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 8월 BMW의 국내 판매량은 2383대로 전달 대비 39.8% 감소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판매 감소폭이 41.9%에 달했다.

그럼에도 BMW는 메르세데스-벤츠에 이어 수입차 브랜드 판매 순위 2위를 유지했다.

벤츠의 판매 감소 폭도 BMW와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벤츠의 지난달 판매량은 3019대로 전월 대비 36%, 전년 동월 대비 42.7% 각각 감소했다. BMW가 주춤했지만 벤츠도 똑같이 저조한 판매를 보인 것이다.

1~2위가 주춤하는 사이 올해 초부터 판매를 본격 재개한 아우디와 폭스바겐은 신바람을 냈다.

3위 아우디는 2098대, 4위 폭스바겐은 1820대를 판매해 각각 전월 대비 47%, 11.9% 늘었다.

그 뒤로 토요타(1326대), 랜드로버(1311대), 포드(1049대), 볼보(906대) 등의 순이었다. 이들 브랜드 모두 전달, 전년 동월 대비 판매량이 늘었다.

8월 전체 수입차 신규등록대수는 1만9206대로 전달(2만518대) 대비 6.4% 감소했다.

윤대성 수입차협회 부회장은 “8월 수입차 시장은 일부 브랜드의 물량부족이 지속됨에 따라 전월 대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3966대(72.7%), 일본 3247대(16.9%), 미국 1993대(10.4%)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가솔린 9425대(49.1%), 디젤 7984대(41.6%), 하이브리드 1780대(9.3%), 전기 17대(0.1%) 순이었다.

베스트셀링 모델은 아우디 A6 35 TDI(1014대)가 차지했고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937대)가 뒤를 이었다. 큰 폭의 할인 판매로 이슈가 됐던 아우디 A3 40 TFSI(701대)는 3위를 차지했다.

잠시 주춤했지만 수입차의 인기는 여전히 고공행진중이다.

지난달 판매량을 전년 동월(1만7547대)과 비교하면 9.5% 증가했고, 올해 1~8월 누적으로는 17만9833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15만3327대)보다 17.3% 늘었다.

badhone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