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살 수 있나요” 그린벨트 향한 ‘뭉칫돈’

  • 기사입력 2018-09-06 11: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대곡역 일대 모습. [출처=네이버 항공뷰]
개발택지 포함 여부 관심사
수도권 중개업소 매입 문의
참여·MB정부 사례 학습효과


“광역급행철도(GTX)가 지나는 대곡역ㆍ능곡역이 이번 정부의 개발 택지에 포함됐으면 좋겠습니다. 지금 살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부동산 온라인 커뮤니티)

뭉칫돈이 유동자금이 수도권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를 향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해제 가능성이 높은 후보지를 두고 토론이 뜨겁다. 수도권 중개업소에선 땅을 사려는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8ㆍ27 대책에서 도심 접근성과 인프라 조성이 수월한 택지를 공급하겠다고 밝힌 뒤부터다.

서울시에는 2017년 말 기준 149.6㎢ 규모의 그린벨트가 있다. 하지만 소규모 유휴지를 우선 활용한다는 기조상 신규 공공택지는 경기도를 중심으로 대거 지정될 것으로 보인다. 5만호 이상을 공급할 수 있는 대규모 택지일 가능성이 높다.

국토부에 따르면 경기도 그린벨트 규모는 2016년 말 기준 1172.1㎢에 달한다. 2015년(1175㎢) 이후 3곳이 해제된 면적으로, 전국 그린벨트(3853.8㎢)의 30%를 차지한다.

참여정부의 국민임대주택 건립과 이명박 정부의 보금자리주택 지구 선정을 위한 그린벨트 해제 때도 수도권 땅값이 올랐다. 투자자들은 충분히 학습이 된 상태다.

고양시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도심 접근성이 양호한 입지의 그린벨트를 문의하는 이들이 최근 늘었다”면서 “개발 호재가 있는 지역의 땅값은 반드시 오른다는 이야기가 투자자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다”고 말했다.

고양시와 광명시, 시흥시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커졌다. 온라인 커뮤니에선 광역급행철도(GTX)가 지나는 대곡ㆍ능곡역 일대의 지정 가능성을 언급하는 게시물이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10만 가구 규모의 공공택지 개발이 경기 침체로 무산됐던 17.4㎢ 규모의 광명동ㆍ과림동 일대도 물망에 올랐다. 일각에선 용인 동천역 물류단지와 GTX 구성역 일대도 개발 호재에 따른 투자처로 지목했다.

대규모 토지를 매입해 가격을 높이는 이른바 기획부동산도 고개를 들고 있다. 그린벨트 해제에 편승해 땅값이 오른다는 자극적인 문구를 담은 게시물이 온라인 블로그나 카페에 다시 등장했다.

시흥시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정부의 발표가 나오기 전에 건축허가나 개발이 가능하다는 식의 기획부동산은 분양이 끝나는 대로 법인을 없애 추적 자체가 힘들다”며 “지분 이전등기 방식으로 토지를 쪼개 파는 문구에 현혹돼 매입할 경우 건축허가나 재판매가 어려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했다.

정찬수 기자/and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