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사격황제’ 진종오, 왈칵 쏟은 눈물…왜?

  • 기사입력 2018-09-06 15: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6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창원사격장에서 열린 2018 창원세계사격선수권 대회 남자 10m 공기권총 결선에서 한국 진종오가 금메달이 확정되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부상·아시안게임 불운 시련…6점차 극적 역전 ‘우승’
-세계선수권 역사상 첫 10m 공기권총 2회 연속 제패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사격 황제’ 진종오(39·KT)가 안방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 2관왕에 오른 뒤 감정이 북받쳐 오르는지 왈칵 눈물을 쏟았다.

연초 부상 때문에 고생한데다 아시안게임에서는 대회 운영 미숙 때문에 메달을 놓치는 불운도 뒤따랐기 때문에 눈물의 의미는 남달랐다.

진종오는 6일 경남 창원국제사격장에서 열린 2018 국제사격연맹(ISSF)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개인전과 단체전 금메달을 수확했다.

단체전 경기를 겸한 본선 성적은 눈에 띄지 않았다. 진종오는 582점으로 5위를 기록, 대표팀 동료 이대명(경기도청·584점)보다 점수가 낮았다.

대표팀은 진종오와 이대명, 한승우(KT)의 점수를 더해 1천747점으로 단체전 정상에 올랐다.

그리고 진종오는 8명이 겨루는 결선에 나섰다.

출발은 썩 좋지 않았다.
진종오는 첫발에서 10.9점 만점에 9.4점을 쐈고, 두 번째 발은 8.4점으로 크게 빗나갔다. 메달은커녕 조기 탈락을 우려할만한 점수였다.

이후 차분하게 전열을 정비한 진종오는 결선 1라운드(10발)를 98.8점으로 6위로마쳤다.

반면, 러시아의 아르템 체르누소프는 10점 행진을 벌이며 104.4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받아 진종오를 따돌리고 일찌감치 1위를 내달렸다.

진종오와 격차는 6.2점으로 보통 국제대회 결선에서 이 정도 격차의 점수가 좁혀지는 경우는 보기 힘들다.

하지만 진종오가 누구인가.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그의 반격이 2라운드부터 시작했다.

2라운드는 2발씩쏴 최하위는 탈락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12발, 14발째까지 탈락을 간신히 모면하며 중위권에서 반격을 엿보던 진종오는 15번째 발에서 8.8점에 그쳤다.

이때 체르소누프가 9.6점을 기록하며 둘의 격차는 6.4점까지 벌어졌다. 패색이 짙어졌다.

잠시 흔들리던 체르소누프가 17번째 발에서 만점에 가까운 10.8점을 쏘며 둘의 격차는 6.2점이 됐다.

남은 7발에서 기적이 벌어졌다.
진종오는 18번째부터 24번째 사격까지 7발 모두 10점을 쐈고, 당황한 체르소누프는 줄줄이 9점대를 쏘면서 둘의 격차는 계속 좁혀졌다.

2발씩만 남겨뒀을 때 진종오와 체르소누프의 차이는 1.6점이 됐고, 결선 사격장을 가득 메운 관중들은 손에 땀을 쥐며 흥분하기 시작했다.

결국 진종오는 마지막 발에서 체르소누프와 동점을 만들었고, 슛오프 끝에 금메달을 확정한 순간이었다.

세계사격선수권대회 역사상 최초의 10m 공기권총 2회 연속 우승이자 진종오의 5번째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이다.

두 손을 하늘 위로 쭉 뻗은 진종오는 눈물을 흘렸고,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다시 한 번 감격의 눈물을 보였다.

대한사격연맹 관계자는 “아무리 (진)종오라도 워낙 차이가 벌려져 불가능할 것 같았다”면서 “이런 경기는 처음 본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