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연예
  • ‘할리우드 섹스 심벌’ 버트 레이놀즈, 심장마비로 별세…향년 82세

  • 기사입력 2018-09-07 12: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콧수염이 트레이드 마크인 1970년대 미국 할리우드 스타 영화배우 버트 레이놀즈가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미국 다수의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 버트 레이놀즈가 플로리다주의 병원에서 심장마비를 일으켜 숨졌다. 향년 82세.

버트 레이놀즈는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았다고 알려졌다.

그는 지난 2010년 심장 수술을 받은 바 있다.

버트 레이놀즈는 플로리다주의 스타 풋볼 선수였다. 무릎부상 이후 배우로 전향, 1970년대를 화려한 스타로 우뚝 섰다.

레이놀즈는 60년에 걸쳐 배우로 활동했으며 1970년대와 1980년대 초반 ‘서바이벌 게임’(Deliverance), ‘스모키 밴디트’, ‘베스트 리틀 호하우스 인 텍사스’ 등의 영화로 명성을 날렸다.

청룽(성룡)과 함께 출연한 영화 ‘캐논볼’은 한국에도 개봉돼 인기를 누렸다.

1997년 개봉한 영화 ‘부기 나이트’(Boogie Nights)에서 포르노 감독 ‘잭 호너’ 역으로 골든글로브상 남우 조연상을 받고 아카데미상 남우조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