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외교부 "日 훗카이도 지진 고립 여행객, 귀국길 올라"

  • 기사입력 2018-09-08 14: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본 북단 홋카이도 남쪽에서 지난 6일 새벽 3시8분께 규모 6.7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날 지진으로 정전이 발생한 삿포로 시내에서 시민들이 피곤한 모습으로 길가에 앉아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 신치토세공항 국제선 재개…임시 항공편 추진


[헤럴드경제] 일본 훗카이도를 강타한 지진으로 이곳에서 발길이 묶였던 관광객들이 8일 대부분 귀국길에 올랐다.

외교부는 강진으로 한 때 폐쇄됐던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 인근 공항의 국제선 운항이 이날 재개됨에 따라 여행객들이 대부분 귀국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지진으로 폐쇄됐던 (삿포로 인근) 신치토세(新千歲) 공항은 7일 국내선 운항을 재개한데 이어, 8일 새벽 국제선 운항을 재개, 삿포로에 잔류 중인 우리 여행객들이 순차적으로 귀국 중에 있다”고 했다.

이 당국자는 “외교부는 여행객들의 조속한 귀국을 위해 삿포로발 임시 항공편을 편성해 줄 것을 관계부처와 우리 국적 항공사에 요청했다”며 “항공편이 예정대로 운항할 경우 고립됐던 대부분의 우리 여행객이 금일중 귀국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또 일본 관계 당국과 현지 한인단체 등을 통해 파악한 한국민 피해는 이미 발표된 경상자 1명(치아 부상) 이외에 별도로 확인된 사항이 현재로썬 없다고 소개했다. 재외공관과 영사콜센터를 통한 연락 두절 신고가 63건 접수됐으나 그 중 62건에 대해서는 안전을 확인했다.

외교부에서 파견된 신속대응팀(2명)은 7일 현지에 도착, 주삿포로총영사관과 함께 8일 오전 6시부터 신치토세 공항에 헬프데스크를 설치하고 한국인 여행객들의 안전하고 신속한 귀국을 위해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상당수 삿포로 교민 및 유학생들이 자원봉사를 자청, 한국민이 체류중인 긴급 대피소 및 공항 헬프데스크에서 통역 및 안내 등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만삭 임산부 및 영아 등 우선 조력이 필요한 우리 국민의 신속한 귀국을 위한 조력을 제공했다”며 “외교부는 향후에도 연락이 두절된 것으로 신고된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 등 피해 여부를 지속 확인하고, 신속한 귀국 지원 및 필요물품 조달, 대피장소 마련 등 영사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