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美트럼프 "익명칼럼 기고자 누군지 수사해야"

  • 기사입력 2018-09-08 14: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 NYT “그 어떤 수사도 권력남용”

[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현직 고위관리’의 익명칼럼을 실은 뉴욕타임스(NYT)에 대한 수사를 법무부에 요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노스다코타 주 파고로 향하는 전용기에서 기자들에게 “제프 세션스 법무부 장관은 그 글을 쓴 사람이 누구인지 수사해야 한다”라며 “나는 정말 그것이 국가안보에 관한 문제라고 믿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과 AFP통신 등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그 사람(기고자)이 고급 기밀정보 취급 허가를 갖고 있다면, 나는 그가 국가안보 관련 회의에 참여하는 걸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지켜보자”면서 “나는 이제부터 즉시 그것을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중간선거에 나선 공화당 후보에 대한 지원 연설과 기금 모금 행사 참석을 위해 이날 노스다코타 주를 방문했다.

법무부의 언론사 수사 가능성을 열어놓은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에 백악관에서는 파장을 진화하려는 듯한 반응이 나왔다.

백악관의 한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 요구는 연방 검찰이 조치에 나서라는 명령이 아니다”라며 “칼럼에 대한 대통령의 좌절감 표현”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익명칼럼을 쓴 인물로 추정되는 인물을 4∼5명가량 생각하고 있다면서, 결국 기고자의 신원이 드러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노스다코타 지역 방송 KVLY와의 인터뷰에서 “4명 또는 5명을 생각해볼 수 있다”면서 “대부분 내가 좋아하지 않거나 존중하지 않는 이들”이라고 말했다.

켈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 고문은 기고자가 국가안보 분야에 종사하는 인물일 것으로 추정했다. 그는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은 기고자가 국가안보 분야에 있는 누군가일 것이라고 믿는다고 오늘 말했다”고 전했다.

이 칼럼은 ‘나는 트럼프 행정부 내 저항 세력의 일부’라는 제목으로 지난 5일자 뉴욕타임스에 실렸다.

이 익명 기고문의 파문은 트럼프 대통령과 참모진의 갈등설을 폭로한 저명 저널리스트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 부편집인의 책 ‘공포:백악관의 트럼프’ 출간과 맞물려 더욱 증폭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뉴욕타임스는 그런 짓을 절대로 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왜냐하면 그들이 한 일은 사실 반역이라고 부를만하기 때문”이라고 말하는 등 연일 고강도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한 걸음 더 나아가 트럼프 대통령은 뉴욕타임스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어떤 종류의 조치인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고, 어떤 법적 근거에서 그것이 가능한지 분명하지 않다고 뉴욕타임스와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미 법무부 대변인은 ‘NYT 수사’ 여부에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뉴욕타임스는 성명을 내고 “그런 어떤 수사도 권력남용이 될 것”이라며 경고했다. 이 신문은 “우리는 법무부가 모든 시민의 권리를 보호하는 수정헌법 제1조를 이해하고 있으며, 법무부가 정부 권력의 그런 노골적인 남용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