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북중접경 북한식당 기지개…中 선양 모란관 8개월만에 재개장

  • 기사입력 2018-09-10 07: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기사와 관련없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난 1월 중국 당국의 자국 내 북한기업 폐쇄명령으로 폐업했던 북·중 접경 중국 도시의 북한식당이 최근 정세변화를 타고 재개장하거나 영업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

9일 연합뉴스가 확인한 바에 따르면 북중 접경지역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시의 ‘코리안타운’으로 통하는 시타제(西塔街)의 북한식당인 ‘모란관’이 이번주말을 맞아 8개월 만에 재개장했다.

재개장과 함께 그동안 불이 꺼져 깜깜했던 식당건물 1층 로비에 환하게 불이 켜졌고 종업원들이 로비 내부와 2층으로 이어지는 계단을 오르내리는 모습이 목격됐다.

모란관은 북한기업 폐쇄시한 하루 전이던 지난 1월 8일 오전 출입구에 휴업공고를 내고 영업을 중단했다.

이 북한식당은 시타에서도 터줏대감 격으로 평양 예술대학에 재학하는 학생들이종업원으로 근무하면서 음악과 무용 등 화려한 공연을 펼치는 곳으로 유명했다.

모란관은 중국인 명의로 바꿔 등록하고 영업 재개를 준비해왔으나 복잡한 지분 구조를 바꾸는 과정이 길어지면서 지연된 것으로 알려졌다.

접경지역의 한 소식통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에 동참한 중국이 올해 초 자국 내 북한기업 폐쇄를 명령해 북한식당이 잇달아 문을 닫았으나 올 상반기에만 북중 정상회담이 3차례 열리는 등 북중 관계의 급속한 회복이 북한식당 영업재개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고 풀이했다.

역시 시타에서 중국 당국 폐쇄명령에 따라 지난 1월 10일부터 영업을 중단했던 ‘릉라도식당’은 최근 내부 수리하는 모습이 목격돼 영업 재개 임박이 점쳐졌다.

소식통은 “당국 폐쇄명령으로 문을 닫은 릉라도식당의 철제셔터문이 올라가고 수리를 위해 시멘트 포대를 입구에 쌓아둔 모습이 최근 목격됐다”며 “냉장고 등 영업에 필요한 비품을 식당 내부로 들이는 것도 드러났다”고 말했다.

중국 당국 명령으로 지난 1월 문을 닫은 랴오닝성 단둥(丹東)의 최대 규모 북한식당인 류경식당도 지난 3월 첫 북중 정상회담이 열리고 나서 한 달 뒤인 지난 4월 하순 중국인 업주 명의로 바꾸고 영업을 재개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