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외
  • 추신수 4경기 연속 멀티출루…팀은 4연패·시즌타율 하락 0.272

  • 기사입력 2018-09-10 09: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추신수가 4경기 연속 멀티출루했지만 팀은 4연패 수렁에 빠졌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6)가 볼넷으로 2차례 출루하며 4경기 연속 멀티출루에 성공했으나 팀이 오클랜드에 3-7로 패하면서 4연패 수렁에 빠졌다.

추신수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오클랜드의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2볼넷 2삼진 1득점을 기록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73에서 0.272(514타수 140안타)로 조금 내려갔다.

추신수는 1회 초 무사 주자 1루 타석에 나섰다. 1루 주자 델리노 드실즈 도루로 무사 2루. 추신수는 볼넷을 얻어 경치 첫 타석에서 출루에 성공했다. 팀이 1-0으로 앞선 3회 초에서도 똑같은 그림이 연출됐다. 볼넷을 얻은 추신수는 1루를 채웠으며 루그네드 오도어의 중전 안타 때 2주, 애드리안 벨트레의 적시타로 2점을 뽑아냈다.

텍사스는 1회 초 딜라이노 드실즈, 추신수, 루그네드 오도어의 3타자 연속 볼넷으로 무사 만루의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3-0의 리드를 텍사스 마운드가 지켜내지 못했다. 텍사스가 4회말 5실점, 5회말 1실점하며 전세는 3-6으로 뒤집혔다.

추신수는 5회 초 1사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고, 7회 초 2사 1, 2루에서 또다시 헛스윙 삼진을 당하며 타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