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금융당국, 공모주 개미 몫 축소 방안 마련

  • 기사입력 2018-09-10 11: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업공개(IPO) 시장 활성화에 팔을 걷어붙인 금융당국이 일반투자자에 대한 공모주 배정 비중을 축소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나섰다.

정보 비대칭이 심각한 공모주 시장 내에서 개인투자자들의 피해가 지속되고 있다는 그간의 꾸준한 문제인식이 기반이 됐고, 코스닥벤처펀드의 등장으로 IPO 시장 내 몫이 줄었다는 기관투자자들의 불만이 촉매제가 됐다.

다만 평균적으로는 여전히 공모주의 상장 초기 수익률이 높아, 개인투자자들의 수익 기회가 줄어드는 것 아니냐는 비판과 함께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내년 초 발표를 목표로 투자은행(IB)의 IPO시장 내 책임성ㆍ자율성 제고 방안을 마련 중인 가운데, 여기에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주 배정 비중을 축소하는 안을 담기로 했다. 현행 금융투자협회의 ‘증권 인수업무 등에 관한 규정’에 따르면 IPO 주관회사는 공모주식의 20% 이상을 일반청약자에게 배정해야 한다.

이를 축소해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물량을 늘이겠다는 게 금융당국의 복안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개인투자자를 대상으로 하는 공모주 배정 비중 조정을 포함, 공모주 물량 배정에 대한 주관사의 자율권을 최대한 부여하는 방향으로 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당국이 일반투자자 배정 비중 축소에 나선 것은 혁신기업에 대한 자금공급 측면에서 증권사의 역할을 확대하겠다는 정책의 일환이다.

지난 4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자본시장연구원 주최로 열린 컨퍼런스에서 “주관사에 (공모주의) 최초가격 산정 자율성을 부여하고 주식배정과정에서 공적규제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현행 공모주 배정과정에서 기관투자자들의 몫은 우리사주조합(20%), 고위험고수익투자신탁(10%), 코스닥벤처펀드(30%) 등 그룹이 우선배정 혜택을 받고 난 잔여물량에 한정된다. 코스닥벤처가 출범한 올해에는 배정 비중이 기존 50%에서 20%로 줄었고, 이에 일부 증권사들은 일반투자자 의무배정 규정에 대한 수정이 필요하다며 금융투자협회에 의견을 전달하기도 했다.

최준선 기자/huma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