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자본고갈 케이뱅크 또 대출중단

  • 기사입력 2018-09-11 09: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6월부터 넉 달째 반복
은산분리 완화법 고대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케이뱅크의 직장인 대출이 또다시 중단됐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오는 12일 ‘직장인K 신용대출’과 ‘직장인K 마이너스통장’의 판매를 중단했다. 내달에야 재개할 예정이다.

케이뱅크의 대출중단은 이달로 넉 달째다. 6월부터 상품별로 취급한도를 설정하고 소진이 예상되면 판매를 중단하는 ‘쿼터제’를 시행하고 있다. 매달 중순께 대출을 중지하고 그 다음달에 다시 판매하는 상황의 반복이다.

대출을 하려면 그에 상응하는 자본을 갖춰야 한다. 이익으로 잉여금을 쌓지 못하면 증자가 불가피하다. 케이뱅크는 7월 1500억원의 유상증자를 추진했지만 실권주가 발생하면서 KT, 우리은행, NH투자증권 3대주주만 참여해 전환주 300억원을 발행하는 데 그쳤다. 나머지 1200억원은 10월 말까지 충당하겠다는 계획이다.

경쟁사인 카카오뱅크는 올해 두 차례의 유상증자로 자본금을 1조3000억원까지 늘렸다. 유안타증권 최남곤 연구원은 최근 케이뱅크가 의미있는 규모로 성장하려면 2조원 이상으로 커져야 한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케이뱅크는 국회에서 계류 중인 인터넷전문은행 규제완화법 처리를 기대하고 있다. 법안 논의는 상임위원회인 정무위에서 계속 막혀있다가 여야 3당 원내대표 간에 절충점을 찾고 있는 중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지분율에서는 큰 문제가 없지만 진출기업 제한요건을 넣는 부분에서 아직 이견이 있다”고 전했다.

국회 안팎에서는 오는 20일 추가 본회의 전까지 인터넷전문은행법을 규제프리존법, 상가임대차보호법 등 다른 법안과 함께 일괄 처리하는 ‘패키지딜’ 가능성이 거론된다.

야당 관계자는 “판문점선언 비준 동의안 처리가 늦어지면서 민주당 지도부가 (9월 국회에서) 개혁 1호 법안인 인터넷전문은행법이라도 처리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여야 모두 내달 국정감사 이후로 넘겨서는 안 된다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spa@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