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美, 무슬림 탄압ㆍ감금 中 제재 검토…‘화약고’ 건드리나

  • 기사입력 2018-09-11 10: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의 위구르족 인권침해에 항의하는 시위자들.[EPA연합뉴스]
위구르족 탄압 중국 관료 대상
미국산 감시 장비 판매 제한 조치도
소수민족 인권 문제는 중국의 최대 ‘아킬레스건’
中 제재시…미중관계 더 악화 전망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위구르족 무슬림을 탄압하고 있는 중국 고위급 관리들에 대한 제재를 고려중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또 전현직 미국 관료를 인용해 중국 안보기관과 회사에 미국산 감시 장비 판매 제한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NYT에 따르면 미국은 수개월 전부터 위구르족 및 기타 소수민족 무슬림 탄압과 관련해 중국에 제재를 가하는 방안을 논의해왔다.

그러다 지난 8월말 미 의회 산하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CECC) 공동의장인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과 크리스 스미스 하원의원 등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면서 관련 논의가 급물살을 탄 것으로 전해졌다.

이 서한은 “(무슬림들에게) 임의 구금과 고문, 종교 활동에 대한 심각한 제한이 가해지고 있으며 일상의 모든 활동이 감시받고 있다”면서 천취안궈(陳全國) 신장위구르 자치구 서기 등에 대해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유엔 인권 전문가를 비롯해 미국 의회 의원과 외신들이 중국 정부가 신장위구르족을 재교육센터에 감금하고 고문한다고 폭로했지만 미국 정부는 제재 가능성에 대한 언급을 거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및 유엔의 대북제재위반과 관련해 중국을 제재한 적은 있지만 인권 문제와 관련한 제재를 거론한 적은 전혀 없었다.

미중 무역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미국이 중국의 아킬레스건인 소수민족 인권문제를 건드릴 경우 양국 관계는 더욱 복잡하게 꼬일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은 소수민족 인권 문제 등을 지적받을 때마다 내정 간섭은 용납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해왔다. 무슬림 재교육센터에 대해서도 경범죄 전과자들을 사회로 돌려보내기 위한 취업교육센터라고 해명한 바 있다.

‘중국의 화약고’로 불리는 신장위구르자치구에는 1200만명의 이슬람교도가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위구르족은 중국으로부터 분리ㆍ독립을 요구하며 크고 작은 테러와 폭동을 벌여왔다. 이에 중국은 치안 유지 명목하에 군과 경찰을 투입해 감시를 강화하고 종교활동에 제한을 두고 있다.

hanira@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