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비건 美대북특별대표, 강경화ㆍ이도훈 면담…“기회잡기 위해 모든 것 하겠다”

  • 기사입력 2018-09-11 11: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비건 신임대표, 첫 방한…한미 비핵화ㆍ체제보장 입장 협의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11일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이 만든 지금의 엄청난 기회를 활용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국 측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또 “우리는 어려운 일을 해야하지만 엄청난 기회도 있다”고도 말했다. 비건 대표는 “한국 속담에 ‘시작이 반이다’라는 말이 있다고 들었다”며 “이제 시작이고, 일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 측과의 협업을 기대하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 또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도훈 본부장은 모두발언에서 “지금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 진전과 평화체제 구축에 있어 도전과 기회를 모두 마주하고 있다”며 “그 과정에 있어서 한미간 긴밀한 조율이 열쇠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첫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마친 뒤 이 본부장은 “우리들은 지금 상황에서 비핵화를 어떻게 진전시키고 한반도의 평화정착을 어떻게 이룰 것인가에 대해서 아주 심도 있는 협의를 가졌다”며 “우리는 이러한 과정에서 한미간의 공조가 얼마나 중요한가에 대해 합의를 했다. 앞으로 비건 대표와 수시로 전화통화나 만남을 통해 서로를 100% 이해하고 알려주면서 앞으로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비건 대표는 이 본부장을 향해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긴밀한 관계(strong relationship)를 갖고 있으며, 이 과정을 동맹국인 한국과 이곳 친구들과 함께 성공적으로 이끌어나가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계속 대화를 지속해나가고자 한다”고 했다.

비건 대표는 전날 한국에 도착해 이 본부장과 만찬을 했다. 비건 대표는 이 본부장과의 공식회담에 앞서 강경화 장관을 예방했다. 비건 대표는 이후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만나 북미 비핵화 협상 및 남북관계에 대한 한미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비건 대표는 한국 일정 이후 중국과 일본을 방문한다. 양국 방문 이후 주말 다시 한국을 찾아 중일 순방 내용도 공유할 것으로 전해졌다.

munja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