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정상회담, 국회 동행 제안한 靑…한병도 “野, 압박용 아니다”

  • 기사입력 2018-09-11 11: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설명=11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 동행 협조를 요청하기 위해 국회 바른미래당 대표실을 방문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이 손학규 대표가 오기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11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야당을 압박한다는 것은 생각할 수 없다”며 “여야의 정치적 이해관계를 생각하는 것 자체가 난센스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회동하고 나서 기자들과 만나 “중차대한 역사적 전환기에서 국민의 뜻을 하나로 모으는 순수한 의도라고 봤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수석이 국회를 찾은 이유는 의장단 및 여야 대표를 남북회담에 초청한 배경 취지를 설명하기 위해서다. 손 대표는 청와대가 의사타진도 없이 초청기자 회견을 한 점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시했다.

손 대표는 이날 앞서 “야당을 압박하는 게 대북, 대국제사회에 우리가 단합된 모습을 보여주는 게 아니다. 비서실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일방적으로 발표해 상당히 놀랐고 언짢았다”며 “이건 기본 예의가 아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출신인 문희상 국회의장도 전날 이주영(한국당)ㆍ주승용(바른미래당) 부의장과 회동하고 나서 “동행하지 않겠다”는 견해를 밝혔다. 의장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대통령이 가는데 의장이 특별수행 형식으로 가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자는 “대한민국은 삼권분립의 나라다. 처음부터 참여하는 것에 부정적이었다. 모양이 다소 맞지 않는다”며 “또 정기국회 일정 등 때문이라도 의장이 참석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특히 “외통위원회와 여야 원내대표가 함께 참석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국회의장이 가는 것에는 문제가 있다는 생각이다”며 “국회가 자체적으로 수행하는 회담을 통해서 가실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야권은 한발 더 나아가 정부가 정략적인 이유로 야권 대표 등을 정상회담에 초청했다고 의심하는 상태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상회담 1주일 전에 이런 민감한 문제를 당사자의 동의도 없이 공개적으로 초청을 제안한 것은 지나치게 정략적인 행태다”며 “야당과 협력했다는 명분 쌓기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th5@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