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인터넷
  • SW 고성장기업 100개社 육성…일자리 숫자 늘리고 질도 개선

  • 기사입력 2018-09-11 11: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년간 고용 2만4000명 창출
불합리한 발주 관행도 개선


11일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가 의결한 소프트웨어(SW) 분야 민간 일자리 창출 방안은 SW 일자리 수를 늘리는 동시에 질(質)도 함께 개선하겠다는 것이 핵심이다.

이 같은 구상은 ▷인재 양성 ▷SW 혁신기업 육성 ▷SW 융합 혁신 서비스업 창출 ▷SW 산업 생태계 혁신 등 4가지 전략에 따라 추진된다.

과기부는 SW 인재양성 및 취ㆍ창업 연계를 통해 9500명, 창업 촉진 및 SW 혁신기업육성으로 1만1000명, SW융합 신시장 산업 창출로 3500명 등 총 2만40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부는 우선 4차 산업혁명 맞춤형 실무인재 육성을 위해 현재 25개인 SW 중심 대학을 내년에 35개로 확대하고, 최고전문가 멘토링심화교육 지원을 통해 창의도전형 고급인재 ‘SW마에스트로’를 100명에서 150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SW 혁신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환경도 마련한다.

이를 위해 영국의 테크 시티 50 (Tech City ‘Future Fifty), 덴마크의 가젤 그로스(Gazelle Growth) 프로그램을 벤치마킹한 SW 분야의 고성장기업(SW High-Growth Firms)의 집중 지원체계를 도입하기로 했다.

자금ㆍ인력ㆍ글로벌역량ㆍ기술 등 4대 분야로 나눠 SW기업 특화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해 2022년까지 고성장기업 100개를 육성하겠다는 것이 정부 목표다.

이를 위해 올 하반기 설치되는 민관 합동 ‘SW 고성장기업 지원단’을 통해 기업의 성장 단계별로 지원이 이뤄진다.

성장 단계에 진입한 예비 SW 고성장기업은 SW 기술과 인력, 자금·컨설팅의 집중적인 지원을 받는다. SW 고성장기업으로 분류된 곳은 해외진출, 우수인재 확보, 선도기업과의 네트워크 구축, 홍보ㆍ마케팅등을 지원받는다.

글로벌 SW전문기업의 경우 국내ㆍ외 인수ㆍ합병(M&A) 및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에서 정부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지능정보화 대형 프로젝트를 통한 신규 일자리 창출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정부는 교육ㆍ의료ㆍ국방 등 10대 사회 중점분야에 대해 범부처 및 민관협력을 통해 대형 SW프로젝트 과제를 발굴하고 내년에 본사업을 시작한다.

‘스마트시티@Cloud’, ‘스마트공장@Cloud’, ‘스마트팜@Cloud’, ‘창업@Cloud’ 등 공공ㆍ민간 분야별 데이터를 통합ㆍ연계하는 클라우드 플랫폼(All@Cloiud)도 구축된다. 내년부터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클라우드 혁신 서비스를 제공한다.

인공지능(AI)ㆍ클라우드ㆍ가상현실(VR)ㆍ증강현실(AR) 등 다른 산업분야와의 융합 확대를 통해 정밀의료, 초실감 서비스 등 SW기반 혁신 서비스업 일자리 창출을 위한 기술개발도 지원한다.

SW 제값주기와 불합리한 발주 관행 개선 등 SW 산업 생태계도 혁신한다.

내년 상반기 SW진흥산업법 고시 개정을 통해 SW분리발주제도 적용을 확대하고, 사업대가 산정 방식도 ‘SW기술자 등급제’에서 ‘SW기술자 직무’ 중심으로 전환해 SW 산업의 근로 환경도 개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최상현 기자/bonsang@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