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민주 ‘맞춤형 공약’으로 지역민심 잡기

  • 기사입력 2018-09-11 11: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역 돌며 예산정책협의회…정치효과 극대화

더불어민주당이 연일 지역 일정을 잡으면서 전국 민심 잡기에 나서고 있다. 지난 4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공언하면서 시작된 민주당의 지역일정에서는 맞춤형 예산을 놓고 지자체와 협의하면서 집권여당의 입지를 십분 활용하고 있다. 이처럼 지역 민심을 다독이는 것은 이해찬 대표가 밝힌 ‘20년 집권 플랜’ 차원에서 향후 2020년 총선과 2022년 대선까지 내다 본 포석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 대표의 행보에 주목하는 이유는 그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수도권에 있는 공공기관 122개를 적합한 지역에 옮기도록 협의하겠다”고 밝힌 뒤 잇따라 개별 시ㆍ도와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하면서부터다.

문재인 정부의 자치분권ㆍ균형발전 기조에 맞춰 지역 현장 방문 시 맞춤형 공약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정기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앞두고 있는 민감한 시기인 것도 정치적 효용을 극대화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가 제시한 수도권ㆍ지방 균형발전의 큰 그림은 공공기관 추가 지방 이전이다. 이 대표는 세종시와 충남도청에서 가진 예산정책협의회에서“혁신도시 지정은 나도 강조해왔다”며 “어떤 공공기관을 이전시킬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국회 분원인 세종의사당 설치를 추진하겠다는 약속도 내놓았다. 그는 협의회 이후에 최고위원들과 함께 세종의사당 입지로 거론되는 현장을 찾아 설명을 듣기도 했다.

이같은 지도부의 지역 순회 일정은 민주당 내 태스크포스까지 꾸리고 있는 ‘20년 집권 플랜’의 일환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당장 이 대표의 ‘122개 공공기관 이전’ 언급으로 지방분권의 불씨를 다시 살리면서 지자체는 환영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이태형 기자/thle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