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자동차
  • 車 업계 “수소경제 로드맵, 산업 생태계 전반 고려해야”

  • 기사입력 2018-09-11 14: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

- 車업계 “수소전기차 성공적 안착 위해선 관련 산업 뒷받침 돼야”
- “부품업체들, 수소전기차 생태계 자력으로 끌기 어려워”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정부가 수소를 활용한 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수소경제 로드맵’을 마련한다는 소식에 자동차 업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업계는 수소전기차 등 특정 분야를 집중 육성하기보다는 산업 생태계 전반을 고려한 로드맵을 마련해 수소산업의 선순환 고리를 마련해달라는 입장이다.

11일 완성차 업계 관계자는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수소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원이나 수소충전소 확충도 중요하지만, 정부가 수소 산업을 이른바 ‘수소경제공동체’의 형태로 육성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정권과 상관없이 이같은 기조가 일관성있게 이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수소전기차가 성공적으로 안착하기 위해서는 관련 산업이 뒷받침돼야 하는 만큼, 수소전기차 생산 업체에 지원을 국한하기 보다는 협력업체들과의 상생을 고려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도 “아직 전기차 생태계도 완벽하지 못한데, 부품업체들이 수소전기차 생태계까지 자력으로 이끌긴 어렵다”며 “정부의 손길이 시급하게 필요한 곳이 어디인지 잘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연구위원은 “수소전기차가 수소경제 테스트기반인 것은 잘 알고 있지만, 차에만 머무를 게 아니라 일본처럼 시범 도시 운영도 함께 해야 수소에너지 정착 시점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충분한 홍보도 필요하다.

이 연구위원은 “전기차 보급 초기, 확산이 더뎠던 이유가 홍보 부족에 있었다”며 “이를 답습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수소전기버스 도입 등 적극적인 홍보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컨설팅 업체인 맥킨지에 따르면 수소 에너지는 오는 2050년이 되면 전 세계 에너지 수요량의 18%에 달할 전망이다. 수소 관련 산업 규모도 2조5000억 달러(약 2700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일본, 유럽 등이 ‘수소 사회’ 주도권을 잡기 위해 뛰고 있는 이유다.

우리 정부도 뒤늦게 민간의 의견을 반영해 로드맵을 마련하겠다며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 그 일환으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근 수소생산업체인 엘켐텍을 방문했다.

일단 정부 로드맵은 수소에너지 시대의 ‘첨병’인 수소차 지원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우선적으로 지난 6월 발표한 ‘산업혁신 2020 플랫폼’에 따라 2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투입해 올해 12월까지 수소충전소 설치ㆍ운영을 위한 특수목적법인의 설립을 마무리한다. 또 2022년까지 4년간 약 100개의 수소충전소를 마련할 예정이다.

rim@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