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한국 칠레] 0-0 전반 종료…이영표 “칠레 압박속도 빠르다”

  • 기사입력 2018-09-11 21: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한국과 칠레의 경기. 한국 황의조가 슛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과 칠레의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전반전이 0-0으로 끝났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부터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칠레와 피파 A매치 경기를 치르고 있다.

이날 한국은 황의조를 ‘원톱’으로 하는 4-2-3-1 포메이션을 선보였다. 황의조의 뒤를 손흥민(주장)-남태희-황희찬이 받치고, 기성용-정우영이 허리에서 호흡을 맞췄다. 포백은 홍철-김영권-장현수-이용이 구성하고, 골문은 조현우가 아닌 김진현이 출전했다.

피파랭킹 12위의 칠레는 가브리엘 아리아스, 미코 알보르노즈, 마우리시오 이슬라, 길레르모 마리판, 아르투로 비달, 디에고 발데스, 디에고 루비오, 이고르 리치노브스키, 게리 메델, 앙헬로 사갈, 샤를 아랑귀스가 선발로 출전했다.

이영표 KBS 해설위원은 전반전에 대해 “칠레의 압박 속도가 빠르다”며 “우리 선수들의 공격보다 속도가 높은 편”이라고 전했다.

한국은 전반 30분 부상을 입은 홍철 선수를 윤석영 선수로 교체했다.

한국-칠레전의 중계는 KBS 2TV에서 이영표 해설위원의 해설로 전파를 타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