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박지원 “당신이 판사야?”, 여상규 “보자 보자 하니까”…난장판 청문회

  • 기사입력 2018-09-11 23: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11일 열린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설전을 벌였다.

두 사람은 ‘양승태 대법원장 사법부’의 재판 거래 의혹과 관련, 법원의 영장청구 기각 비율이 지나치게 높다는 민주당 측 비판을 여상규 의원이 제지하면서 싸움으로 번졌다.

여상규 위원장은 ‘사법농단 의혹 수사와 관련해 압수수색 영장 기각이 많다’는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정치권에서 사법부에 압력을 넣고 관여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여상규 위원장은 “이미 진행된 재판 결과를 놓고 당·부당을 국회에서 의논하는 것은 저는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발언권을 주지 않으려 했다.

여상규 위원장은 “왜 발언을 막느냐”는 질문에 “지금 이 회의 진행권은 위원장이 가지고 있어, 어디 큰 소리야!”라고 소리쳤다.

이에 박지원 의원은 “국회의원의 발언을 너무 제한하려고 한다. 아무리 사법부라 하더라도 잘못된 것을 지적하고 개인 의견을 이야기해야 한다”라고 의견을 펼쳣다.

그러나 여상규 위원장은 “사법부의 결정에 대해서는 불복 절차를 따르면 될 것 아닌가”라고 반박했다.

이에 박지원 의원은 “위원장이 사회만 보면 되지, 무슨 당신 판사냐”며 맞섰다.

그러나 여상규 위원장은 “당신이? 뭐하는 거야, 지금! 당신이라니!”라고 분노했고, 박지원 의원은 “당신이지, 그럼 우리 형님이야?”라고 맞받아쳤다.

이에 여상규 위원장은 “정말 진짜 보자 보자 하니까 말이야!”라고 분노를 표출했다.

결국 청문회는 잠시 중단됐다가 다시 정회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