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서대문구, 신촌 기차역 앞 ‘신촌 박스퀘어’ 준공

  • 기사입력 2018-09-12 09: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대 앞 노점상 23명, 청년 창업가 17명 입점 계약
-강제 노점 정비 탈피…노점상에 새 보금자리
-전국 최초로 공공임대상가에 노점 입점 추진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중앙선 신촌기차역 앞(신촌역로 22-5)에 건립한 ‘신촌 박스퀘어’ 오픈식을 이달 15일 오후 2시부터 3시30분까지 개최한다.

신촌 박스퀘어는 ▷노점상들의 자영업자 전환 ▷청년창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 ▷지역상권 활성화 ▷이화여대길 노점 정비와 이대 앞 거리 개선을 위해 건립한 공공임대상가다. 건축면적 641.9㎡, 연면적 745.46㎡에 지상 3층, 높이 8.6m 규모의 반영구적 컨테이너형 시설로 건립됐다. 60개 점포가 입주할 수 있으며 위에서 봤을 때 삼각형 모양을 띈다.

공공임대상가에 노점상 입점을 추진한 것은 신촌 박스퀘어가 전국 최초 사례다.

1층에는 점포 32개, 다목적홀, 다용도실, 화장실이 위치하며, 2층에는 점포 27개, 관리실, 화장실이 들어선다. 또 3층에는 점포 1개와 옥상공원이 들어섰다. 투명 엘리베이터도 설치됐다. 3층은 루프탑(ROOFTOP) 형태로 수제맥주와 공연ㆍ음악 등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만들어졌다. 출입문은 테이크아웃이 가능한 창문형 폴딩 도어 등으로 다양하게 디자인했다.

‘박스퀘어’란, 컨테이너를 연상시키는 박스(Box)와 광장을 의미하는 스퀘어(Square)를 붙여 만든 명칭이다.

구는 올 들어 노점상인들과의 신뢰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사업설명회와 40여 차례의 간담회를 열며 소통해 왔다. 5월부터는 입점에 동의한 노점상인과 공모로 선정된 청년상인을 대상으로 업종 개선을 위한 맞춤형 컨설팅과 영업 실무교육을 진행해 왔다.

이달 10일에는 이화여대길 노점상 23명 및 청년상인 17명과 입점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개소 준비를 시작했다.

오픈식은 주민과 청년, 상인들이 참여하는 가운데 신촌 박스퀘어의 공식 출범을 알리는 간판 제막식과 문화공연, 상인대표 발언, 공간 라운딩 등으로 진행된다. 미입점 점포를 활용한 플리마켓 행사도 열린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노점 강제 철거 지양과 상인들과의 꾸준한 대화와 설득, 신뢰 형성으로 신촌 박스퀘어를 도심 가로정책의 새로운 모델로 발전시켜 가겠다”고 밝혔다.

서대문구는 노점상이 옮겨 간 이대 앞 거리에 대해 노후 하수관과 가로수 정비, 조명시설과 보도블록 개선 등의 노력을 계속 이어갈 방침이다.

/yeonjoo7@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