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CJ, 추석 앞두고 협력업체 결제대금 5000억원 조기지급

  • 기사입력 2018-09-12 09: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현 CJ그룹 회장.

-8개 계열사 협력 중소기업, 자금부담 해소 도모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CJ그룹(회장 이재현)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와의 상생을 강화한다.

CJ그룹은 8개 주요 계열사와 협력하는 중소 납품업체 1만4000여곳에 결제대금을 조기지급 한다고 12일 밝혔다. 기존 지급일보다 한달 가량 시기를 당긴 것이다. 규모는 CJ ENM(오쇼핑부문ㆍE&M부문) 1740억원, CJ제일제당 1300억원, CJ대한통운 860억 등 총 5000억원에 달한다.

CJ그룹 관계자는 “협력업체들과의 상생 차원에서 납품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며 “명절을 맞아 중소 협력사들에 일시적으로 가중되는 자금 부담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CJ그룹은 이외에도 동반 성장과 상생을 위한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CJ제일제당은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3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달성하며 식품업계 최초로 ‘동반성장 최우수 명예기업’에 등극, 상생 경영의 성과를 인정 받고 있다. 식품안전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식품안전상생협회’ 설립 운영, 중소기업간 상생 브랜드이자 상생 프로그램인 ‘즐거운 동행’ 등을 통해 공정거래 질서 구축과 동반 성장 생태계 조성에 힘쓰고 있다. CJ ENM 오쇼핑부문이 지난 2007년부터 운영해온 농촌기업과의 상생 프로그램 ‘1촌1명품’은 누적 방송 시간 1000시간을 돌파하며 판로 확대라는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1촌1명품’은 CJ ENM 오쇼핑부문이 국내 농촌 기업의 우수한 제품을 발굴해 TV홈쇼핑 방송을 통해 수수료를 받지 않고 무료로 판매해주고 홍보까지 지원하는 상생 사업이다.

summ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