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野 “대정부질문ㆍ인사청문회 일정 연기” vs 與 “합의 일정이라 조정 불가”(상보)

  • 기사입력 2018-09-12 10: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남북정상회담 겹치기에 야권서 일정 조정 요구…여당은 일축

[헤럴드경제=최정호ㆍ이태형 기자]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다음 주로 예정된 대정부질문 및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의 연기를 요구했다. 오는 18~20일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반영해 국회 일정을 조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야당은 이같은 국회일정 연기가 문재인 정부를 위한 조치라고도 강조했다. 인사청문회와 대정부질문을 통해 정부의 과오가 부각되는 것을 정상회담으로 희석시키겠다는 정부와 여당의 정치적 계산을 시도부터 막겠다는 의도다.

이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미 합의된 일정을 조정할 수 없다며 연기 제안을 거부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예정된 정기국회 일정을 다시 조정할 것을 제안한다”며 “정기국회 일정에 가려 민족사적 대의가 빛을 발하지 못해서도 안되고, 또 민족사적 대의에 가려 정기국회가 흐지부지 사라져서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다음 주로 예정된 대정부 질문이 평양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겹치는 만큼, 재조율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인사청문회의 일정 조정도 언급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기국회를 앞두고 각 당 대표단을 평양에 동행시키겠다는 정부가, 정작 평양 회담에 매몰돼 정기국회를 등한시하거나 고의적으로 회피하는게 아니라면, 인사청문회 및 대정부질문과 정상회담을 분리하는 데 선도적으로 나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대표도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 일정 변경을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판문점 선언 비준과 국회의 방북 동행 문제로 정작 중요한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 논의가 뒷전으로 밀리는 상황”이라며 “본질적 회담 의제와 관련없는 내용으로 정국을 혼란스럽게 해서는 안된다”며 청와대를 위한 국회 일정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부가 국회 일정 때문에 정상회담 준비에 차질 빚지 않도록 담주에 있을 대정부 질문 및 청문회 일정 등을 추석 이후로 미룰 것을 민주당과 한국당에 정식으로 제안한다”며 “다행히 국정감사 전인 10월 첫주에 추가로 의사일정 진행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있다”고 여당의 회피를 사전 차단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제안을 일축했다.

민주당 원내 핵심관계자는 “여야가 이미 합의한 만큼 정기국회 일정을 조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등의 인사청문회는 대정부질문 전인 10~12일에 열자고 제안했는데 거절한 쪽이 야당이었다”며 “지금 와서 딴소리를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설명했다.

thle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