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몰카 규탄→편파판결 항의”…‘불편한용기’ 내달 6일 혜화역 5차 집회 ‘변수 등장’ 초미관심

  • 기사입력 2018-09-12 11: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성단체 ‘불편한용기’ SNS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여성단체 ‘불편한 용기’가 내달 6일 혜화역에서 제5차 시위를 예고했다. 이번 시위 제목은 1~4차 시위였던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에서 ‘편파판결, 불법촬영’으로 변경되면서 시위 참가 인원수가 얼마나 될지, 또 어떤 변수가 등장할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여성단체 ‘불편한 용기’는 12일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10월 6일 오후 3시 혜화역 1번 출구 앞에서 제5차 시위를 개최한다”며 공지 글을 띄웠다.

주최 측은 “1∼4차 시위를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 시위’로 진행했더니 정부의 대응과 언론의 관심이 ‘불법촬영’에만 집중됐다”며 “최근 일련의 남성우대 편파판결들이 쏟아져 나오며 그 정점을 찍었다. 이에 ‘불법촬영 편파수사’ 의제로 시위를 이어나가기에 부족함을 느꼈다”며 시위 제목 변경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5차 시위에서는 불법촬영 문제보다 “법원이 남성들의 성폭력 범죄를 선처하고 있다”는 지적이 주를 이룰 전망이다.

불편한용기 측은 공식 카페를 통해 ‘편파판결 사례’수집을 한지 하루 만에 성폭행에 집행유예가 선고되거나 불법촬영 범죄에 벌금형이 선고됐다는 등의 댓글 기사가 100여 개에 달했다고 밝혔다.

시위 참가 예상인원에 대해 주최 측은 지난 7일 경찰에 집회 신고서를 제출하면서 1만5000명으로 적어냈다. 그러나 지금까지 진행됐던 1~4차 시위 참가 인원수는 주최 측 추산 1차 시위(5월19일) 1만2000명, 2차 시위(6월9일) 4만5000명, 3차 시위(7월7일) 6만 명, 4차 시위(8월4일) 7만 명으로 갈수록 늘고 있는 추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