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룰라 빠진 브라질 ‘헤알화 폭락’

  • 기사입력 2018-09-12 11: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좌파노동자당 후보 아다지로 교체
칼 맞은 극우 보우소나루 선두에

한달 앞으로 다가온 브라질 대선 레이스에서 최고의 지지율을 보이던 브라질 좌파노동자당(PT)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브라질 대통령이 결국 출마를 포기했다. 극우 후보가 1위로 올라서면서 대선 판세가 안개 속에 빠졌다. 정국 불확실성 증가로 헤알화 가치가 폭락하는 등 금융시장도 출렁였다.

12일 좌파노동자당은 수감 중인 룰라 전 대통령 대신 페르난두 아다지 부통령 후보를 새 대통령 후보로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최근 유세 중 흉기에 찔렸던 극우 성향의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의 입지가 강화됐다. 최근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의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를 보면 보우소나루 후보가 24%로 1위를 달렸다. 이어 민주노동당(PDT)의 시루 고미스 후보가 13%, 지속가능네트워크(Rede) 마리나 시우바 후보와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의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가 각각 11%와 10%, 좌파 노동자당(PT)의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가 9%를 기록했다. 1위와 2∼5위 간에 지지율 격차가 있기는 하지만, 외형상으로는 5파전 양상이 굳어지고 있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득표율 1∼2위 후보 간에 결선투표가 성사되면 박빙의 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관측됐다.

브라질 대선이 혼전 양상으로 치닫으면서 헤알화 가치가 떨어졌다. 11일 미국 달러화 대비 헤알화 환율은 1.48% 오른 달러당 4.154헤알에 마감됐다. 상파울루 증시의 보베스파 지수는 2.33% 떨어지며 74,656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 

한희라 기자/hanira@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