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가슴 만지면 커진다’ ‘3학년은 퇴물’…대전 사립여고 교사들 ‘황당발언’

  • 기사입력 2018-09-12 15: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전의 한 사립 여자고등학교 교사들이 수업시간에 학생들을 상대로 성희롱·성차별 발언을 수차례 가했다는 ‘스쿨 미투’폭로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동을 지나다니는 여자들을 성폭행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만, 실행으로 옮기지 않기 때문에 나쁘지 않다”, “가슴은 만지면 커진다. 나중에 남자친구 생기면 부탁하라”, “여자가 납치당하는 이유 중 하나는 짧은 바지”….

대전의 한 사립 여자고등학교 교사들이 수업시간에 학생들을 상대로 성희롱·성차별 발언을 수차례 가했다는 ‘스쿨 미투’폭로가 나와 이목을 끌고 있다. 문제는 해당 발언이 교육자로서의 기본적인 자질까지 의심케 하는 수준으로 학부모는 물론이고 대중의 공분을 사고 있다.

1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만들어진 ‘A여고 공론화 제보정리’ 페이지에는 해당 학교 교사 B씨가 수업시간에 여성의 신체 일부에 칠판에 그리고서 “남자들은 여기를 좋아한다”거나 “미투가 무서워서 학생들 때리는 것도 못 하겠다. 너무 깐깐하다”는 등 미투를 비하하는 발언과 함께 또 다른 교사 몇몇은 “3학년퇴물”이라는 등 성희롱·성차별적 발언을 했거나 불쾌한 신체적 접촉을 했다는 폭로가 등장했다.

해당 학교는 이 페이지에 언급된 교사 중 2명을 수업에서 배제하고 전교생을 상대로 전수 조사에 나섰다.

이 학교 관계자는 “전수 조사 후 교육청의 감사 결과에 따라 교사들을 징계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