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충북 자살률 전국 1위 ‘불명예’…예산도 전담인력도 태부족

  • 기사입력 2018-09-12 16: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살률 전국 1위 불명예를 안은 충북이 자살 예방사업비 규모나 전담 인력이 다른 지자체 보다 현저히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충북이 전국에서 가장 자살률이 높은 자치단체로 드러난 반면 자살 예방사업은 부실하다는 지적이다.

12일 육미선 충북도의원에 따르면 2016년 충북에서는 517명이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결과 인구 10만 명 당 자살 사망자 수는 32.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국 평균 자살 사망자 수 25.6명보다 7.2명이 더 많은 수치다.

그러나 자살 예방사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도내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의 자살 예방사업비는 2300만원으로, 규모가 비슷한 다른 자치단체(전북 3500만원·제주 4600만원) 보다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사업비 1억4500만 원인 강원과 1억4000만 원 수준인 충남과 비교하면 턱없이 적은 규모다.

문제는 예산뿐만이 아니라 센터내 자살 예방사업 전담 인력 부족현상에도 있다. 센터 정원 17명 가운데 자살 예방사업 전담 인력은 고작 5명에 불과해 보건복지부가 요구하는 사업도 감당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충북보다 인구가 적고 자살률이 낮은 강원도는 별도의 자살예방센터를 설치해 자살 예방관련 담당 인력을 7명 배치하고 있는 것과도 비교된다.

육 의원은 “자살 1위 도(道)라는 불명예를 청산하기 위해 자살 예방사업 관련 인력과 예산 확대, 정신건강 증진 조례 제정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