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명장 델 보스케, 축구선수 전향 우사인 볼트에게 폭풍 조언

  • 기사입력 2018-09-13 08: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페인 축구 대표팀을 이끌었던 ‘명장’ 비센테 델 보스케. [사진= 올림픽채널 영상 캡처]
-"뛰어난 축구선수 될 가능성…풀백이 더 어울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스페인 축구 대표팀을 이끌었던 ‘명장’ 비센테 델 보스케(68·스페인) 감독이 축구 선수로 변신한 ‘육상 레전드’ 우사인 볼트(32·자메이카)의 성공 가능성을 내다보면서 공격수보다는 수비수가 더 어울릴 것 같다는 조언을 하고 나섰다.

델 보스케는 13일(한국시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올림픽채널(www.olympicchannel.com)과 인터뷰에서 “공간만 있다면 볼트는 아주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다”라며 “볼트는 역습을 열심히 하고 공수전환이 빠른 팀에 확실히 어울릴 선수”라고 말했다.

호주 센트럴 코스트 매리너스에서 축구 선수로 데뷔한 우사인 볼트가 훈련하는 모습. [사진=EPA연합뉴스]

올림픽 금메달만 8개를 따내며 현역 최고의 단거리 스타였던 볼트는 남다른 축구 사랑으로 세계 각지 축구 클럽의 문을 두드린 끝에 호주 A리그 센트럴 코스트 매리너스 유니폼을 입었다. 그는 지난달 31일 아마추어 구단과 친선전을 통해 측면 날개 공격수를 맡아 축구 선수로 데뷔했다.

델 보스케 감독은 “볼트는 많은 공간을 커버할 수 있는 풀백이 될 수 있다”라며 “풀백이 되려면 많은 체력이 필요하다. 볼트의 체력이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잘 준비가 됐을 것으로 확신한다. 볼트는 풀백 자원으로 가장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볼트의 경기 영상을 본 델 보스케 감독은 “볼트는 아주 낙천적인 선수다. 호감이 가고 항상 웃는다. 항상 어릴 적 꿈속에서 사는 것 같다”고 칭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