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한서희 “리설주와 같은 곳에서 생활…실물이 낫다”

  • 기사입력 2018-09-19 09: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서희 전 인민보안성 협주단 성악가가 19일 방송된 tbs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에 대해 언급했다.

김어준은 “(한국에) 2007년에 왔는데, 그때 ‘북한의 김태희가 왔다’라고 하더라. (별명에 대해) 만족하느냐”고 묻자, 한서희는 “북한 주민들, 옆에 동료 언니들이 예쁘다고 하면서 불러준 별명이다. 정말 창피하고 부끄럽다. (별명이) 없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한서희는 리설주 여사를 언급하며 “북한에서 협주단 성악배우로 활동했었는데, 제가 다른 곳으로 이동하던 시기에 (리설주 여사가) 협주단에 들어왔다. (협주단) 후배라고 할 수 있다. 같은 곳에서 생활했기 때문에 리설주 여사의 성격이나 품성을 짐작해 볼 수는 있다”고 말했다.

한서희는 리설주와의 인연으로 수차례 방송에서 그에 대한 언급을 한 바 있다.

과거 방송된 TV조선 ‘모란봉클럽’에 출연한 한서희는 “리설주는 은하수 관현악단 시절 김정은의 눈에 들어 연애를 시작했다. 생활, 노래, 미모 등 엄격한 기준을 통과해 김정은의 부인으로 선정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당시 은하수관현악단의 엄격한 규율 속에 있는 리설주를 생각해, 김정은이 그녀가 속한 악단을 전부 해외로 데려가서 명품선물을 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리설주가 방송보다 실물이 낫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