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학창시절 이상행동? 無” 김성수 동창생 말 들어보니

  • 기사입력 2018-10-23 06: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헤럴드DB]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게임비 1000원을 환불해 주지 않는다며 PC방 아르바이트생을 무참히 살해한 김성수가 학창시절에는 ‘말수가 적고, 평범한 아이였다’라는 동창생의 증언이 공개됐다.

동창생들에 따르면 김성수는 특징을 잡아내기 힘들 정도로 평범했으며 우울증이 의심될만한 이상행동을 보인 적이 없었다.

아시아경제는 22일 김성수와 같은 중학교를 졸업한 동창생 2명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김성수와 같은 중학교 같은 반이었다고 한 A(29)씨는 “친했던 사이는 아니어서 정확히 기억나진 않지만 평소 조용히 학교를 다닌 탓에 큰 문제를 일으켰던 적은 없었다”고 떠올렸다.

A 씨는 “쉬는 시간마다 만화책을 즐겨봤던 게 떠오른다. 성적이 좋은 편은 아니었고 가정 형편이 어려운 데다 동생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상행동을 보인 적은 없었다”고 했다.

중학교 1학년 때 같은 반이었다고 한 B 씨는 “특징을 잡아내기 힘들 정도로 너무 평범해 기억이 잘 나지 않지만 평소 멍한 표정으로 있는 걸 자주 봤다”고 증언했다.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거나, 괴롭힘을 당하는 일도 없었다고 전했다.

김성수는 지난 14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김성수는 수 년 간 우울증을 앓고 있어 약을 먹고 있다는 진단서를 제출했고 법원은 지난 19일 김성수에 대해 감정유치 영장을 발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