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현중 아들 언급 “아이 볼 수 없어, 뭐가 맞는지 모르겠다”

  • 기사입력 2018-10-24 07: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헤럴드POP]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군 복무를 마치고 4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김현중이 자신의 아들에 대해 언급했다.

23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KBS W 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곽봉철 감독과 배우 김현중, 안지현, 인교진, 임하룡, 주석태가 참석했다.

이날 김현중은 “개인적으로 편한 자리가 아니다. 그만큼 각오도 하고 나왔고 최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하려고 나온 자리”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현중은 “지난 4년간 많은 일이 있었다”며 “많은 분에게 걱정과 심려를 끼친 것 같다. 솔직히 어떤 말로 많은 분에게 사죄와 용서를 구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연기와 음악으로 보답한다는 말보다 앞으로 인생을 살아가며 조금 더 사람다운 모습으로 보답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아빠가 된 것에 대해 “솔직하게 말씀을 드리면 저는 아이를 못 본다. 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뭐가 맞는지는 솔직히 모르겠다. 제 입장에서는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은 아이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말이니 말을 아끼고 싶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현중은 2014년부터 전 여자친구 A 씨와 임신, 폭행, 친자소송 등 오랜 법정 공방을 벌인 바 있다.

유전자 검사 끝에 전 여자친구가 출산한 아들이 김현중의 친자임이 밝혀지자, 당시 김현중은 “양육권과 양육비 등은 법원이 정해주는 대로 아버지의 도리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중은 군 생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군대에서 2년은 굉장히 힘든 시기였다. 군인이라는 신분이 원래도 힘들지만, 거기에서도 외부에서 벌어지는 일들에 대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게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군 생활 내내 힘든건 아니었다. 군 생활에 적응을 하다보니 외부와 단절이 되는 곳이라서 나만의 시간을 쌓는데 주력을 했다. 밖에 나가서 어떻게 하면 가장 괜찮을 수 있을까를 연구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또 “군대를 전역하고 왔더니, 실제로 마주한 시간은 다짐한 세상과는 달랐다. 군대를 전역하고도 또 새로운 사건들이 있었고 다시 외로운 시간을 보내게 된 것 같다. 밖에도 안나가고 내가 정말 실패한 삶일까 고민하고, 어떻게 하면 다시 행복해질 수 있을까를 고민하는 와중에 옆에 계시는 (인)교진 선배도 만나고 ,좋은 소리를 많이 들었다”며 “귀를 닫지 않고 열다보니까 ‘힘내라’는 이야기가 들리더라. 그래서 마음을 열고, 혼자 고민해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드라마,음악을 다시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다시 활동을 결심한 이유를 설명했다.

덧붙여 “요즘은 그저 오늘 하루가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며 산다. 먼 미래가 없을 수도 있으니 오늘 하루만 보자는 생각으로 살고 있다”고 다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