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업 일반
  • ‘인사청탁’ 온상 한전산업 어쩌다가…

  • 기사입력 2018-11-09 11: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유총연맹·한전, 1·2대주주
정치인·정부 인사 추천·추천…
민간회사 분류 국감 자료거부
비정상 채용 실태조사 필요성


한국전력에 근무하는 남편이 부인을 추천해서 확인된 것만 158명이나 함께 근무하는 회사. 전직 국무총리와 현직 광역시장, 전직 국회의원들의 인사 추천 명단이 발견된 회사.

평균 연봉 6740만원에 코스피 상장사로 중견기업연합회 소속이며 자유총연맹(이하 자총)이 1대 주주, 한국전력이 2대 주주이지만, 공공기관으로 분류되진 않아 국정감사에서 국회의 자료 제출 요구도 거부하는 곳. 한전산업개발의 이야기다. <헤럴드경제 6·7일 1면 단독보도>

그렇다면 한전산업은 왜 이렇게 된 것일까. 관계자들은 우선 한전과 자총의 책임을 묻는다.

9일 헤럴드경제가 확보한 내부 문건에 따르면, 한전산업에 인사 추천은 1995년부터 꾸준히 있었다. 대통령 비서실의 서기관, 청와대 사정반의 경위도 추천했다. 2008년에는 당시 산자부 황 모 과장이 이 모 씨를 추천했고, 지식경제부 이 모 사무관이 김 모 씨를 추천했다. 2011년에는 지식경제부 전기위원회 이 모 사무관이 부인인 금 모 씨를 강남권역에 추천했다.

한전산업개발은 1990년 4월 한전이 100% 출자한 자회사 한성종합산업으로 세워졌다. 발전설비 운전 정비, 전기요금 청구서 송달, 전기계기 검침 업무를 주로 했다. 한전으로부터 일감을 받아 안정적으로 이익을 창출했다.

외환위기 이후 공기업 민영화 바람이 불면서 자유총연맹이 한전산업개발을 인수했고, 이 후 한전산업에는 정치인들이 3년 임기 사장으로 앉으며 구설이 끊이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한전은 2대 주주로 무기력했다.

이사회를 선임할 권한이 있지만 한전이 선임한 한전산업의 이사들은 자총 출신 사장과 이사의 의견을 따를 뿐이었다. 이따금 자총 내부 파벌 갈등이 한전산업 싸움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한전은 소속 직원들이 부인을 한전산업 직원으로 추천할 뿐, 한전산업의 내분에는 귀를 막았다.

한전을 관리 감독하는 정부 부처도 마찬가지였다. 산업통상자원부, 지식경제부는 물론 국회, 감사원, 국정원 등 주요 권력기관들은 한전산업에 조카, 처형, 처남댁 등의 채용 추천을 할 뿐 이러한 경영상의 난맥을 풀어내지 못했다.

이에 자유총연맹과 한전의 인사 청탁 문제를 근절할 수 있는 방안을 우선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게 중론이다.

한전산업 홍보팀 관계자는 “2012년부터 공채 시스템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미흡한 부분이 있으면 수정 보완하겠다”고 했다.

비정상적인 채용이 이뤄진 규모가 어느 정도 인지 실태 조사를 명확하게 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한전이 한전산업을 통해 수익을 거둔 국내 최고 수준의 공기업임을 감안하면 한전산업의 경영정상화에 책임있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김진원 기자/jin1@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