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아이유, 부동산 투기 보도에 “사실무근, 23억원 차익은 오류”

  • 기사입력 2019-01-07 12: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SBS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투기 의혹이 제기된 가수 아이유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7일 오전 아이유 측은 복수의 연예매체를 통해 “아이유가 건물 토지 매입으로 투기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전혀 투기 목적이 없다. 현재 해당 건물에 아이유의 어머니 사무실, 아이유의 개인 작업실, 아이유가 서포트하는 후배들의 연습실이 있다. 매각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밝혀진 시세 차익은 나올 수가 없다. 일단 23억원이라는 숫자 자체도 맞는 정보가 아니다. 그리고 해당 동네 자체가 거래되는 지역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는 부동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아이유가 경기도 과천시 과천동에 45억원 상당의 건물과 토지를 매입한 사실을 보도했다. 현재 이 건물·토지의 시세는 69억 원으로 매매 당시 보다 23억 원 상승했고, 이로 인해 아이유의 부동산 매입이 투기 목적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