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빈손으로 끝난 원내대표 회동…1월 임시국회 ‘난망’

  • 기사입력 2019-01-14 16: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희상 국회의장이 14일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회동하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은 14일 국회에서 연쇄 회동하고 쟁점 현안을 논의했으나 별다른 소득없이 끝났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이 주재한 정례회동을 한 뒤 오찬과 오후 회동을 이어갔지만 합의에 실패했다.

원내대표들은 1월 임시국회 소집을 비롯해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와 관련한 특별검사 도입 및 관계 상임위 개최, 선거제 개혁 등을 논의했다.

한국당의 특검 도입과 상임위 개최 요구와 관련해 홍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에서 특검 요구를 계속하는데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이 강하게 요구하는 1월 임시 국회 소집에 대해서도 홍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혁을 논의하는)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정상 가동되고 있는데 민생ㆍ개혁 입법이 아닌 정쟁을 위한 장을 여는 것은 동의하기 힘들다”며 “선거법 등 필요한 일이 있을 때 언제든지 임시국 회를 여는 것은 반대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의회외교에 대해선 초당적으로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원내대표들은 국회의원 해외활동 논란 해소와 함께 의회외교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외부인사들로 ‘의회외교활동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가동에 들어간 것을 평가하고 해외방문단 구성 시 교섭단체 원내대표의 의견을 구하는 등 개선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ren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