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중국팬들 “2-0 완패는 손흥민 부상 못시킨 맨유 탓” 악담

  • 기사입력 2019-01-18 16: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6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중국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손흥민의 활약이 계속되자 중국 응원단이 원망스러운 듯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7일 “중국 축구 팬들은 중국이 한국에 패한 뒤 그들 특유의 빈정대는 유머로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한국은 지난 17일 새벽 황의조의 선제골과 김민재의 추가골로 리피 감독이 이끄는 중국을 2-0으로 가볍게 완파했다. 대표팀에 합류한 손흥민이 선발 출장해 주장으로서 팀의중심을 잡으며 페널티킥 유도와 도움 1개를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이날 중국은 무승부만 기록해도 골 득실에서 조 1위가 될 수 있었으나 경기 내용을 봐도 한국을 이기거나 비길 실력이 아니었다.

이에따라 중국은 조 2위로 16강전에 진출, 만만치않은 태국과 맞붙게 됐다. 이 경기에서 중국이 승리한다면 8강에서 이란-오만 승자를 만난다.

중국은 과거 태국과 25차례 대결에서 17번 승리했지만 근래들어 2013년 태국에 1-5로 패하면서 호세 안토니오 카마초 감독이 경질됐었고 1990년 베이징 아시안게임 토너먼트에서도 태국에 패해 탈락했었다.

SCMP는 “중국어 버전의 축구 앱에서 한 유저는 ‘손흥민을 다치게 하지 못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잘못했다’고 탓했다. 맨유와 토트넘의 경기에서 맨유의 수비수 필 존스가 거친 태클로 토트넘의 해리 케인을 다치게 한 것을 언급하면서 말했다”고 전했다. 케인 대신 손흥민이 다쳤더라면, 아시안컵에 손흥민이 출장하지 못했을 거라는 도를 넘는악의적인 농담이다.

발목 부상을 당한 케인은 3월초까지 뛰지 못한다. 가뜩이나 소속팀과 아시안컵에서 강행군을 하고 있는 손흥민에게 제일 조심해야 할 것이 부상이다. 중국의 장린펑은 경기 막판 손흥민에게 그들 특유의 쿵푸축구인 매너없는 거친 태클로 경고를 받기도 했다.

SCMP는 “또 다른 중국 팬은 ‘지금 중국은 독일만큼 좋은 팀’이라고 했다. 중국이 한국에 0-2로 패배한 결과를 지난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에 0-2로 패한 독일과 같다는 농담이었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