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미세먼지 잡아먹는 해조류…태안 ‘곰피’ 아시나요

  • 기사입력 2019-01-22 16: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세먼지를 잡아먹는 해초로 알려진 곰피가 화제다. 청정지역 충남 태안의 앞바다에서 채취가 한창인 곰피는 반지르한 윤기에 오도독 거리는 식감에 미식가들에게도 인기가 높다. SNS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미세먼지를 잡아먹는 해조류로 알려진 충남 태안의 ‘곰피’가 새삼 화제다.

22일 태안군에 따르면 이달 들어 소원면 파도리 어민들이 인근 바다어장에서 하루 28톤의 곰피를 채취해 출하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시마목 미역과 해조류인 곰피는 풍부한 점액 성분을 지니고 있어 호흡기 속으로 들어온 미세먼지를 몸 밖으로 배출하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타민K가 풍부해 혈액 순환에도 큰 도움을 준다.

특히 청정해역에서 자라는 태안산 곰피는 겉면에 윤기가 있고 진한 바다향에 오도독 거리는 식감으로 미식가들에게 인기가 높다.

채취 시기는 1월부터 3월까지이며 현재 출하 가격은 1포대(약 55㎏) 기준 3만 원 선이다.

곰피 섭취법은 끓는 물에 살짝 데쳐 찬물에 깨끗이 씻은 후 초고추장에 찍어 먹거나 쌈을 싸먹어도 좋고 겨울철 별미인 과메기나 삼겹살과 함께 곁들여 먹으면 색다른 별미를 즐길 수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