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日 언론들 “한수 아래 바레인에 한국 쩔쩔, 간신히 승리”

  • 기사입력 2019-01-23 06: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진수의 득점 후 손흥민과 지동원이 기성용의 유니폼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한국이 약체로 꼽히는 바레인에 연장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두면서 아시안컵 8강에 올랐다. 일본 언론이 한국의 소식을 전하면서도 “간신히 올라갔다”라고 평가했다.

한국은 23일(한국시간) 오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끝난 바레인과의 16강전에서 전후반 1-1로 비긴 후 연장전에서 김진수(전북 현대)의 헤더골로 2-1로 승리했다.

일본 매체들 대다수의 평은 “힘든 경기를 치렀다”였다. 골닷컴은 경기 직후 “한국이 힘들게 8강에 진출했다. 바레인을 압도했지만 90분 동안 결과가 나오지 않아 연장전에서 승리했다”고 밝혔다.

스포니치 아넥스는 “한국이 매우 힘든 경기를 치렀다”며 양 팀의 전력을 상세히 분석했다. 매체는 “FIFA 랭킹 53위인 한국은 113위인 바레인과 경기에서 연장 전반 수비수 김진수의 결승골로 간신히 8강에 진출했다”고 전했다.

한국은 이날 바레인의 수비를 효율적으로 공략하지 못했다. 오히려 후반에 수비 집중력이 흔들리며 동점골을 허용했다. 바레인은 동점골을 넣은 후 ‘침대 축구’를 구사했다.

손흥민은 집중 마크 대상이었다. 손흥민이 볼을 잡으면 존을 형성했다. 공간이 없는 상황에서 손흥민은 고전할 수 밖에 없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