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벤투호 vs 박항서호’ 대결 무산?…베트남축구협회, 3월 친선전 연기 요청

  • 기사입력 2019-02-12 22: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오는 3월 26일 예정된 ‘박항서호’ 베트남 축구대표팀과 ‘벤투호’ 한국 축구대표팀의 친선전이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12일 “아세안축구연맹(AFF)이 3월 26일로 결정된 한국-베트남 평가전 일정을 추후 A매치 데이로 옮겨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지난 8일 동아시아축구연맹(EAFF)에 보냈다”라며 “EAFF가 공문을 축구협회에 전달해서 일정 조율에 들어갔다”라고 밝혔다.

한국과 베트남의 3월 친선전은 지난해 12월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겸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회장과 키에프 사메스 아세안축구연맹(AFF) 회장 권한대행의 합의로 결정됐다.

2017년 EAFF 챔피언십(E-1 챔피언십) 우승팀인 한국과 2018 AFF 스즈키컵 우승팀인 베트남이 3월 2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2019 AFF-EAFF 챔피언스 트로피’를 열기로 한 것이다.

애초 베트남 U-23 대표팀 감독을 겸하는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은 3월 22~26일 예정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 일정과 겹쳐 6월 개최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대한축구협회는 6월에 대표팀 A매치 일정이 잡혀 있어 조정이 어렵다는 의견을 내면서 3월 개최안을 확정했다.

하지만 박항서 감독이 U-23 대표팀 사령탑을 겸임하는 통에 3월 친선전 일정이 어렵다는 점을 베트남축구협회에 다시 제안했고, 결국 베트남축구협회는 AFF에 친선전 연기 요청을 했다.

AFF는 결국 지난 8일 EAFF에 친선전 연기 요청 공문을 보냈고, 정식으로 공문을 접수한 대한축구협회는 12일 오후 대책회의를 열어 조만간 공식 입장을 결정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축구협회 관계자는 “베트남축구협회는 6월로 친선전을 옮기자는 제안을 해왔지만 6월 A매치 일정 때문에 어렵게 됐다”라며 “AFF는 추후 A매치 데이를 잡아서 경기를 치르자는 의견을 냈지만 사실상 베트남 친선전은 열리기 어렵게 됐다”고 설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