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양현석,“조용히 살지”악풀에 “더 겸손하게 살겠습니다”

  • 기사입력 2019-02-14 07: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악성댓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양현석 프로듀서는 2월 13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한 장의 사진은 YG 관련 악성루머 지라시 최초 유포자 고소에 대한 공식입장 기사를 캡처한 것이다.

다른 사진에는 ‘서태지처럼 조용히 살지 그러냐’, ‘서태지와 아이들에서 아이1이었냐 아이2였나? 갑자기 궁금하네’라는 한 네티즌의 댓글을 캡처한 것이다.

이에 대해 양현석은 “댄서 출신 주제에.. 아이들 주제에.. 네가 누구 때문에 출세했는데 라는 말은 지난 23년간 제가 가장 많이 접해온 리플 같습니다. 님이 태어나지 않았던 시절 같습니다만 저에게는 아이들마저도 엄청난 영광이었던 92~96년 서태지와 아이들은 꽤 괜찮은 그룹이었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더욱 겸손하고 바르게 살겠습니다. 감사합니다”고 덧붙였다.

YG는 지난해 초부터 악의적이고 왜곡된 루머 양산에 강경 대응을 선언하고, 팬들의 제보와 법무팀 별도 모니터링을 통해 악플러들을 상대로 대규모의 고소 고발을 진행 중이다. 이미 기소된 사건을 포함해, 검찰에 송치되었거나 송치 예정인 사건은 6건이다. 다른 건에 대한 수사도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