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외교
  • 독일서 만나는 韓日 외교장관…강제징용 판결 논의

  • 기사입력 2019-02-14 18: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리는 중동 평화안보 이슈 관련 장관급 회의 참석차 13일 영종도 인천공항에서 출국했다.



[헤럴드경제] 한국과 일본의 외교장관이 독일에서 만나 회담을 갖는다.

외교부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5일(현지시간) 독일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갖는다고 14일 밝혔다.

두 장관은 독일에서 열리는 뮌헨 안보회의 참석을 계기로 열리는 이번 회담에서 한반도 정세 및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대법원 판결 문제 등 양국 간 관심 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고노 외무상은 회담에서 한국 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 우리 정부에 요청했던 ‘한일청구권협정상의 정부 간 협의’에 응할 것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이에 대해 “면밀히 검토중”이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두 장관은 내주로 예상되는 북미 실무협상과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제2차 북미정상회담 관련한 공조 방안도 협의할 전망이다.

앞서 한일 외교장관은 지난달 23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다보스 포럼을 계기로 회담을 가진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원한 비키니 패션쇼'
    '시원한 비키니 패션쇼'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