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자동차
  • 넥센타이어, 獨 ‘iF 디자인 어워드 2019’ 본상 쾌거

  • 기사입력 2019-02-18 13: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리미엄 타이어 ‘엔페라 AU7’
- 브랜드 상징하는 ‘7’ 디자인 눈길

[넥센타이어 제공]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넥센타이어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9’(iF Design Award)’에서 ‘엔페라 AU7<사진>’이 제품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953년 시작된 ‘iF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의 ‘IDEA’, 독일의 ‘레드닷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불린다. 제품, 패키지, 커뮤니케이션, 건축 등 7개 부문에서 출품작들을 평가해 수상작을 선정한다. 모든 수상작은 ‘iF 월드 디자인 가이드’ 웹 사이트와 ‘iF design’ 앱을 통해 온라인에 공개되며, 독일 함부르크에 있는 iF 디자인 상설 전시장에 전시된다.

‘엔페라 AU7’은 고급 세단을 위한 프리미엄 UHP 타이어다. 기존 제품보다 마모 성능과 젖은 노면의 제동력을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소음, 진동 부분에서 대폭 강화된 설계기준을 적용해 안락한 주행성능도 확보했다. 브랜드를 상징하는 ‘7’의 형상적 특징을 디자인에 적용해 큰 호응을 얻었다.

넥센타이어 연구개발 천경우 BG장은 “이번 수상은 글로벌 시장에서 디자인 역량에 대한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해 제품의 성능 향상과 혁신적인 디자인을 적용해 제품의 가치를 더욱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and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