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3·1운동 유적 ‘딜쿠샤’ 복원현장, 시민에 개방

  • 기사입력 2019-02-19 11: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종로구 행촌동, 아름드리 은행나무 옆, 아치형 창문이 눈에 띄는 붉은 고택이 자리해 있다. 외관만큼 이름도 독특한 ‘딜쿠샤(Dilkusa)’다. 딜쿠샤는 1919년 3ㆍ1운동 독립선언서를 외신으로 처음 보도한 미국인 앨버트 테일러(1875~1948년)가 거주하던 가옥이다.

당시 AP통신사 특파원이던 앨버트는 1923년 사직로에 지하1층, 지상2층짜리 양옥을 짓고1942년 일제에 의해 추방될 때까지 아내와 함께 이 곳에서 살았다. 딜쿠샤란 이름은 아내 메리 린리 테일러가 인도 딜쿠샤 궁전에서 따와 작명한 것으로 힌디어로 ‘이상향, 기쁨’을 뜻한다.

서울시는 3ㆍ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딜쿠샤를 복원해, 일제로부터 대한민국의 독립을 도운 외국들을 조명하는 전시관으로 조성하는 공사를 하고 있다. 개관은 2020년이다.

개관에 앞서 시는 근대 건축양식으로도 의미있는 딜쿠샤의 복원 공사 현장을 시민에 최초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민 개방은 3ㆍ1운동을 기념해 다음달 1일 오후 2시부터 4시20분까지 현장을 방문하는 모든 시민과 방문객을 대상으로 한다. 다만 내부는 안전을 위해 공개하지 않는다.

시는 또한 이 날 딜쿠샤를 포함해 덕수궁, 정동, 경교장 등 독립운동 유적지를 답사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으로, 오는 20일까지 참가자를 선착순 모집한다.

한지숙 기자/js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