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주택가 주차난 해소”…2022년까지 주차공간 6642면 만든다

  • 기사입력 2019-02-19 11: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시, 올해 17개소 765면 준공
비강남권에 목표치의 63% 조성


서울시가 주택밀집지역의 주차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주차장 마련에 적극 나섰다.

서울시는 주차장 건설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지원금 비율도 최고 100%까지 늘려 2022년까지 총 6642대의 주차 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올해는 서울시내 총 62개소 2922개 주차면 건설을 지원해 17개소 765면의 주차공간을 확보할 예정이다.

특히 시급한 비강남권역의 주택가 주차여건 개선에 힘을 쏟는다. 2022년까지의 목표치 중 63%(4200면)를 비강남권에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강남3구에 비해 비강남권역 주차장 확보율은 10% 가량 낮은(강남3구 평균 141%, 비강남권 평균 130%) 실정이다.

서울시는 비강남지역의 가용부지가 대부분 시비 지원대상이 아닌 60억원 미만의 소규모 사업인 점을 감안해 소규모 주차장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시비 보조 심사 대상을 사업비 60억원 이상 주차장에서 20억원 이상 사업으로 확대했다.

당초엔 총사업비 60억원(시비 40억원)이하는 시비 지원이 제외됐으나 소규모 주차장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2개 이상 대상지를 1개로 묶어 시비 지원이 가능하도록 심사기준을 완화했다. 또 입체식 주차장뿐 아니라 평면식 주차장도 지원 대상에 추가하고 소규모주차장(10면 내외)은 투자심사를 받지 않아도 되게 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기존 최대 70%까지 지원하던 주차장 건설비용을 최대 100%까지 늘렸다. 최초 지원은 기존과 동일하게 30~70% 범위에서 지원하되 추가로 10~30%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소방차 진입이 어려운 화재취약지구(최대 100%)에 대한 지원도 확대하고 전통시장 주변(경계 100m 이내)도 최초 보조율에 추가 20%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주택밀집지역 주차장 확보율이 향상되면 주민들의 생활편의 개선은 물론, 불법 주정차가 야기하는 긴급차량 진입곤란문제, 운전자의 시야를 가려 발생하는 보행자 사고 등 안전문제 해결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주차난이 심각한 지역을 우선 고려해 지역 간 균형 있는 주차여건 개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진용 기자/jycaf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