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 일반
  • 안영배 관광공사 사장 “중국시장 풀릴 것으로 기대…관광객 1800만 목표”

  • 기사입력 2019-02-19 14: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 관광객 증가 위해 ‘중국 대학생’ 여행 유치
강소여행지 발굴-빅데이터 기반 ‘관광예보제’ 도 도입
남북합의될 경우 금강산관광 재개 등도 기대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한국인의 해외관광객은 급격히 늘고 있지만, 해외에서 한국을 찾는 관광객은 큰 지분을 가진 중국여행객이 사드 이후 감소된 수치가 좀처럼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이런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올해 다각도로 여행객 유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은 19일 취재진과의 신년 오찬회에서 인바운드 관광객을 늘리기 위한 타겟 다변화, 홍보 마케팅 강화, 새로운 강소관광지 발굴 등 역점 사업에 대해 소개했다.

안 사장은 “지난해 1570만명이 한국을 찾았는데 올해는 1800만명 유치를 목표로 하고있다. 사드 사태 이후 중국 유통채널이 위축된 뒤 아직 중국정부가 여행금지를 완전히 풀지 않아 회복이 더디지만, 중국 대학생들의 한국관광을 확대하는 등 돌파구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을 제외한 해외 관광객들 유치는 선방했다는 자평이다. 일본이 27% 가량 늘었고, 동남아도 국가별로 10~40%까지 여행객이 늘어나 시장다변화에 어느 정도 성공했다.

안 사장은 “구미주의 경우 성숙시장이다. 젊은 층보다는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프리미엄 관광시장을 만들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MICE나 의료 웰니스 여행 등 고부가 시장도 확대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서 관광객이 찾을 만한 ‘관광상품’을 더 만들어내는 것도 과제다.

지역관광과 지방공항 활성화를 연계하고, 권역별로 테마여행을 만들고, 잠재형 강소여행지를 연 10~20개 정도 발굴해낼 계획이다.

안 사장은 또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관광예보제’를 시범적으로 운용해 보겠다고 덧붙였다. 인파가 몰리는 시즌에 비교적 사람이 적은 관광지는 어디인지, 또 눈이 오거나 비가 오는 등 기후변화에 적합한 관광지는 어디인지 알려주는 서비스다. 일방적인 홍보가 아니라 고객들의 취향과 니즈(needs)에 부합하는 정보를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또 북한 관광 전망에 대해 “남북한이 어떤 합의를 하느냐 지켜봐야하겠지만, 금강산 관광 등이 재개된다든지 하면 다시 물꼬를 틀 수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