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형돈이와 대준이, ‘아는 형님’ 스튜디오 초토화

  • 기사입력 2019-03-17 13: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형돈이와 대준이가 남다른 라이브 무대로 ‘아는 형님’ 출연자들의 웃음보를 터트렸다.

16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형돈이와 대준이로 활동중인 정형돈과 데프콘이 출연했다.

이날 정형돈은 “우리는 8년차다. 아이돌 징크스라는 7년도 넘겼다”고 인사했다.

이날 형돈이와 대준이는 자신들의 입담을 과시했다. 두 사람은 서열이 분명하며 파격적인 가사의 작사가는 공식적으로는 정형돈이지만, 실제 플로우를 만드는건 데프콘이라고 말했다.

데프콘은 “형돈이가 보내주는건 나무면 내가 가사를 깎는다. 내가 플로우를 해서 만든다. 그래도 초안은 형돈이가 낸 것이니 작사가는 형돈이다”고 이야기했다.

두 사람은 ‘아는형님’ 앞에서 실제로 ‘한 번도 안 틀리고 누구도 부르기 어려운 노래’를 라이브로 성공해 박수를 받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