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민주당 “황교안, 김학의 성접대 의혹 사건 개입 여부 밝혀야”

  • 기사입력 2019-03-17 16: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당시 직속상관 황교안‘ 거론하며 공세 지속 ’북미협상 교착‘엔 “섣부른 평가 말고 면밀히 상황 주시”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한국여성의전화`와 `성매매 문제 해결을 위한 전국연대` 등 1033개 단체 공동주최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고 장자연씨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김 전 차관 성폭력 사건` 피해자가 증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은 17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에 대해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책임론을 거론하며 압박을 이어갔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에서 “당시 김 전 차관의 직속 상관이었던 황교안 법무부 장관과 곽상도 청와대 민정수석은 검찰의 수사 상황을 보고받고 어떤 입장을 취했는지, 부실 수사에 개입한 정황은 없는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김 전 차관이 검찰 과거사위원회 진상조사단 소환에 불응한 것은 진실을 가리려는 용렬한 행위에 불과하다”며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진상조사단 활동기간을 연장하고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민갑룡 경찰청장이 관련 동영상 속 인물에 대해 육안으로도 식별할 수 있어 감정의뢰 없이 (김 전 차관과) 동일인이라 결론 내렸다고 밝힌 가운데 조사를 마무리한다면 납득할 국민은 아무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미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데 대해서는 구두논평을 통해 “한국당은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북미관계가 파탄 나고 우리의 비핵화 노력이 헛수고인 것처럼평가하고 있지만 이는 굉장히 섣부르다”라고 반박했다.

이 대변인은 “북미가 대화 단절을 선언한 것도 아니고 북한이 핵무기, 핵물질을계속 생산하겠다고 천명한 것도 아니다”라며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되 김정은 국무위원장 입장을 확인하기 전까지는 섣부른 평가를 지양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