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정보
  • 응급환자의 빠른 치료 위해…‘권역응급의료센터’ 추가 지정

  • 기사입력 2019-04-09 09: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복지부, 6개 지역 대상 응급의료센터 추가 공모
-응급환자 치료 기회 확대하고 지역격차 해소 위해

[사진설명=전국 6개 지역에 권역응급의료센터가 추가로 지정될 예정이다. 연합]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응급환자의 빠른 치료를 지원하기 위해 ‘권역응급의료센터’가 추가로 지정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권역응급의료센터가 적정 개소 수 대비 부족하게 지정된 지역을 대상으로 권역응급의료센터 추가 지정을 위해 오는 5월 17일까지 공모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지난 해 2019~2021년 권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 결과 6개 응급의료권역에서 적정 수의 권역응급의료센터가 지정되지 못한데 따른 보완대책으로 지난 4일 개최된 중앙응급의료위원회에서 추가 지정계획을 확정했다. 복지부는 “지역 완결형 응급의료체계의 핵심인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위상과 역할을 고려해 다음 주기 재지정(2022~2024년)이 오기 전에 공백 지역에 대한 권역응급의료센터 추가 지정을 추진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은 서울동북, 서울동남, 부산, 대구, 전북익산, 전북전주 등 6곳이다. 서울동북과 서울동남 그리고 대구의 경우 적정 개소 수는 2곳이지만 지정된 센터는 1곳이어서 각각 1곳을 추가 지정할 계획이다. 부산은 적정 개소 수는 3곳이지만 지정된 곳은 2곳 뿐이어서 1곳을 추가로 지정할 예정이다. 전북익산과 전북전주는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지정된 곳이 없어 1곳씩을 지정한다는 계획이다.

신청 대상은 6개 응급의료권역에 위치한 상급종합병원 또는 300병상을 초과하는 종합병원 중에서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을 원하는 의료기관이다. 신청 당시 권역응급의료센터의 법정 지정기준인 시설ㆍ장비ㆍ인력을 갖춘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하되 신청 당시 지정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더라도 올해까지 기준을 충족시킬 수 있는 기관도 신청 가능하다.

심사과정은 1차 현장평가와 2차 종합평가로 나누어 진행하며 중앙응급의료센터, 응급의료 전문가, 시설·건축 전문가 등으로 심사평가위원단을 구성하게 된다. 현장평가에서는 권역응급의료센터의 법정 지정기준 확보 여부를 확인하고 종합평가에서는 응급환자 진료실적, 운영계획서 등에 대한 서면검토와 신청 기관의 운영계획 발표 및 질의응답을 진행한다.

이번에 추가 지정된 기관은 오는 7월부터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운영되며 연내 지정기준을 갖출 예정인 기관은 추가 현장 확인 후 개별적으로 지정될 예정이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권역응급의료센터를 추가 확보해 중증응급환자의 치료 제공률을 높이는 한편 응급의료 지역 격차 완화에도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