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허리둘레 5㎝ 늘 때마다 사망률 10% 이상 증가"

  • 기사입력 2019-04-09 10: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허리둘레가 늘어나면 사망 위험이 증가한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대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팀은 2009~2015년 국민건강보험공단 검진 수검자데이터를 통해 20세 이상 2326만여명을 조사한 결과, 허리둘레가 클수록 사망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연구팀은 허리둘레를 5㎝ 간격으로 구분하고, 남성은 85∼90㎝, 여성은 80∼85㎝를 기준으로 비교했다.

그 결과 허리둘레가 5㎝ 증가할 때마다 사망위험률이 10%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나타났다.

특히 40대 이상의 경우 그 경향이 뚜렷했고 일반적으로 건강하다고 생각되는 정상 체중이나 과체중인 경우에도 허리둘레가 복부비만(남성 90㎝, 여성 85㎝ 이상)일수록 사망률이 높아졌다.

김 교수는 “허리둘레는 대사증후군 진단 기준 중 하나인 만큼 평소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허리둘레가 늘어나는 변화가 있다면 특별히 이상이 느껴지지 않더라도 의료기관을 찾아 검사 및 전문의의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게재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