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건강정보
  • 고혈압·당뇨병 진료 잘하는 우리 동네 의원은?

  • 기사입력 2019-04-10 13: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심평원, 적정성 평가결과 11일 발표

고혈압이나 당뇨병을 잘 고치는 동네 병원 명단이 심평원 누리집 홈페이지에 공개된다.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고혈압(13차)·당뇨병(7차) 적정성 평가 결과가 양호한 동네 의원 명단을 공개한다.

평가는 2017년 7월부터 2018년 6월까지 고혈압 2만1596개소, 당뇨병 1만7137개소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의원 명단은 오는 11일 심평원 누리집 홈페이지(www.hira.or.kr)와 건강정보 이동통신 응용프로그램 애플리케이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평가에서 양호기관으로 판단된 의원은 고혈압 5711개소로 전년 대비 174개소 증가했고, 당뇨병 3549개소로 전년 대비 236개소 증가했다. 두 질환 모두 잘하는 의원은 2342개소로 집계됐다.

양호기관은 전국적으로 골고루 분포되어 있고, 양호기관 비율 및 이용 환자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평가 항목은 치료 지속성, 약 처방 적절성, 검사 영역 등이다.

치료 적정성은 혈압약·당뇨약을 지속해서 처방했는지를 평가하는 지표다. 두 질환의 평가 결과를 보면 고혈압 환자의 혈압약 ‘처방일수율’은 90.5%(330.3일), ‘처방지속군(292일 이상 처방 환자) 비율’은 85%로 나타났다. 당뇨병 환자의 당뇨약 ‘처방일수율’은 90.6%(330.7일)로 나타났다.

특히 젊은 연령층에서는 처방일수율이 낮게 나타났다. 연령별 고혈압 처방일수율은 30대에서 83.6%, 40대 87.1%로 평균보다 낮았다. 당뇨병은 20세 미만 73.3%, 20대 73.6%, 30대 79.6% 등으로 80%를 넘지 못했다.

심평원은 약을 꾸준히 먹는 정도가 치료 결과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젊은 연령층에서 고혈압·당뇨병 관리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당뇨병 환자의 합병증 예방 및 조기발견을 위해 검사 시행 여부를 평가(검사 영역)에서는 시력과 관련된 합병증 위험을 진단하는 ‘안저 검사 시행률’이 44.6%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번 평가에서는 1개 의료기관에서 약 처방 등을 꾸준한 관리한 환자가 여러 의료기관을 이용하는 환자보다 입원하는 경우가 적은 것으로 파악됐다.

심평원은 고혈압이나 당뇨병이 있다면 단골 의료기관을 정하여 꾸준히 진료받는 것이 치료 결과가 더 좋다고 권고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